현장(43)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개발 막바지 은평뉴타운, 몸값 뛴다 |현장

2017-06-05 08:56

http://blog.drapt.com/yunsuhk/347161496620587451 주소복사

 쇼핑몰·병원 등 잇따라 조성, 아파트·오피스텔 수요 활발…집값·분양권 웃돈 최대 1억

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입력 : 2017.06.05 04:40
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 인근 주상복합 건물 모습. 준공을 마친 건물 유리벽에 상가 분양·임대 문의 홍보 문구들이 걸려있다./사진=배규민 기자
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 인근 주상복합 건물 모습. 준공을 마친 건물 유리벽에 상가 분양·임대 문의 홍보 문구들이 걸려있다./사진=배규민 기자
지난 3일 오전 기자가 찾은 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 쇼핑몰을 찾는 방문객과 북한산국립공원으로 향하는 등산객, 새로 생긴 상가를 방문하려는 학생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역사 주변은 활기가 돌았다.

개발 막바지 은평뉴타운, 몸값 뛴다
‘은평뉴타운’이 요즘 뜨겁다. 은평뉴타운은 서울 은평구 진관동 일대 349만2421㎡ 부지에 주택 1만6172가구와 상업시설 등을 짓는 뉴타운사업이다. 지난해 구파발역 인근에 ‘롯데몰’이 개장한 데 이어 내년 5월 은평성모병원이 문을 열면 사업은 종착점에 다다른다.
공사가 진행중인 은평뉴타운 내 '은평스카이뷰 자이' 현장/사진=배규민 기자
공사가 진행중인 은평뉴타운 내 '은평스카이뷰 자이' 현장/사진=배규민 기자
아직 공사가 진행 중인 곳들도 있다. 대로변에 위치한 ‘은평스카이뷰자이’ 공사현장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2019년 1월 입주예정인 이 단지는 올 4월 전매제한이 해제되자마자 분양권 거래가 활발히 이뤄졌다. 단지 맞은편으로는 은평성모병원 공사가 한창이다.
 
은평뉴타운의 아파트가격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진관동 소재 Y공인중개사 대표는 “지난 4월부터 가격이 오르면서 올 1분기보다 전체적으로 2000만원 안팎 더 올랐다”고 말했다.
 
투자목적으로 아파트나 오피스텔 매입을 원하는 수요도 많다. H공인중개소 대표는 “이번 1주일간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합해 8건의 계약서를 썼다”고 말했다.
 
지난 2월부터 입주를 시작한 주상복합건물 ‘엘크루’ 59㎡ 아파트는 3억~3억4000만원대에 분양됐지만 지금은 전세가가 3억8000만원대에 달한다. 매매 호가는 4억7000만원으로 1억원 이상 뛰었다.
지난해 12월1일 문을 연 롯데몰 은평점. 몰 앞에 버스환승정류소가 지난달부터 운영 중이다./사진=배규민 기자
지난해 12월1일 문을 연 롯데몰 은평점. 몰 앞에 버스환승정류소가 지난달부터 운영 중이다./사진=배규민 기자
내년 4월 입주예정인 ‘은평뉴타운 꿈에그린’ 59㎡ 분양권은 4억2000만~4억6000만원대에 형성됐다. 초기분양가보다 9000만원가량 올랐다. 은평뉴타운은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 초기 분양가가 다른 지역보다 낮게 책정된 점도 상승 폭이 큰 배경으로 꼽힌다.


분양권 거래도 활발하다. 지난달 은평구의 분양권 거래건수는 131건으로 서울 25개구 가운데 재개발·재건축사업이 한창인 강동구(269건) 다음으로 많았다. 지난 4월에도 111건이 거래돼 강동구(122건)와 함께 서울 자치구 중 유이하게 100건이 넘었다.  
기존 아파트값도 상승세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은평뉴타운 ‘우물골 두산위브 5단지’ 84㎡는 지난해 4월 5억원 안팎에 살 수 있었지만 올 4월에는 6억원에 팔렸다. 진관동 내에서 면적당(1㎡)당 시세가 가장 높은 은평뉴타운박석고개(1단지)도 지난해 4월 59㎡가 4억1000만~2000만원대에 거래됐지만 올 4월에는 9000만원 안팎이 오른 5억원(11층)에 거래됐다.

Y공인중개소 관계자는 “은평뉴타운은 쇼핑몰, 마트, 영화관 등 편의시설이 갖춰지고 개통예정인 수도권 GTX(광역급행철도) 정거장 연신내역이 가깝다”면서 “가톨릭대학 성모병원도 들어서는 등 호재가 남아 추가상승 여력이 있다”고 말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위원은 “은평뉴타운과 인근에 위치한 경기 삼송·향동지구 등 서북부지역이 대규모 주거타운을 형성하면서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며 “다만 단기간에 가격이 많이 올랐고 앞으로 정부 대책에 따라 시장이 영향받을 수 있는 만큼 투자시 신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1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이슈] 공정위, 부동산친목회에 왜 과징금 부과했나 |현장

2010-08-12 11:06

http://blog.drapt.com/yunsuhk/347161281578777574 주소복사

중개수수료 담합 ‘도 넘었다’ 판단

아니 땐 굴뚝에 연기가 날까. 우리 동네 부동산 중개수수료가 똑같고, 중개업소가 항상 일요일에 문을 닫은 데는 이유가 있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7월 28일 부동산 중개수수료 할인 금지, 일요일 영업 금지, 비회원과의 공동중개 금지 등을 강제한 9개 부동산중개 사업자단체에 시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 중 3개 사업자단체에는 39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시정명령 대상은 백현회(인천 부평구 산곡동), 송파나루부동산협의회(서울 송파구 송파동), 마중회(서울 송파구 마천동), 석중회(서울 송파구 석촌동), 선부동아파트지역부동산협의회(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3동), 망원1동부동산중개업자협의회(서울 마포구 망원동) 등 6개 사업자단체다. 공정위는 또 신공회(경기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과천시공인중개사회(경기 과천시 별양동), 장암회(경기 의정부시 신곡동) 등 3개 사업자단체에는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을 각각 200만원, 100만원, 90만원 부과했다. 이들 친목회는 회칙 등에 벌금 부과, 제명 등 제재 규정을 두고 회원들에게 부동산 중개수수료 할인 금지 등의 내용을 강제로 준수하도록 했다.

적발 사례는 크게 네 가지다. 첫째 부동산 중개수수료 할인 금지는 개별 중개업자의 중개수수료 결정권을 침해했다는 게 공정위 판단이다.

둘째 일요일 영업 금지도 문제로 떠올랐다. 공정위는 사업자단체가 일요일 영업을 금지하면서 소비자들의 부동산 거래 기회가 제약되고 부동산 거래정보를 탐색하는 데 불편이 커졌다고 내다봤다. 셋째 비회원과의 부동산 공동중개 금지에도 제동을 걸었다. 공동중개는 매도의뢰자와 매수의뢰자를 확보한 중개업자가 각각 공동으로 중개하고 중개수수료를 배분하는 방식이다. 비회원과의 부동산 공동중개가 금지되면서 비회원 사업활동이 어려워져 사업자 수 감소가 우려됐다. 이 밖에 중개보조원 채용 제한 행위도 적발했다.

이번 조치는 적잖은 의미가 있다. 공정위가 부동산 중개사업자의 법 위반 행위와 관련해 과징금을 일괄 부과한 첫 사례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는 법 위반 행위 파급효과가 특정 소규모 지역에 국한된다고 보고 개별 사건 위주로 경고, 시정 명령 조치를 내리는 데 그쳤다. 공정위 서울사무소 측은 “앞으로도 중개 사업자단체의 법 위반 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시장을 지켜보고 위반 행위는 엄중히 제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를 계기로 부동산 가격담합 행위 역시 제재해야 할지 논란이 일고 있다. 경기도 곳곳에서는 집값 폭락을 우려해 ‘00억원 이하 거래 없습니다’라는 게시물을 아파트 입구에 붙여놓는 등 담합 행위가 횡행하고 있다.

양재모 한양사이버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이번에 적발된 친목회의 행위는 소비자에게 어느 정도 피해를 준 건 맞지만 백화점, 약국 등 다른 사업장 사례와 비교하면 과징금이 과한 측면도 있다”고 내다봤다. 또한 “가격 담합의 경우 친목회를 제재 대상 경제 주체로 볼 수 있느냐에 대한 논란이 많아 과징금을 부과하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민 기자 kmkim@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568호(10.08.11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3억짜리 집이 물딱지 된 사연은-매일경제 |현장

2010-06-15 16:51

http://blog.drapt.com/yunsuhk/347161276588289301 주소복사

조합원 자격 선정기준 제각각…재개발 현장 대혼란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1동과 충정로3가에 집을 두 채 소유한 최신자 씨는 지난달 이 중 한 채를 팔기 위해 부동산 중개업소에 들렀다가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었다. 3억원이 훨씬 넘는 집이 재개발지역인 북아현3구역 내 위치해 입주권이 나오지 않는 '물딱지' 신세로 전락해 팔 수 없다는 것이었다.

최씨는 "같은 재개발지에서 집 하나를 두 개 이상으로 지분 쪼개기를 하면 입주권이 하나만 나온다는 것은 알았지만 소유한 지 수십 년 된 독립 가구도 입주권을 하나로 취급해 한 채는 현금청산 대상이 되는지는 까맣게 몰랐다"며 울상을 지었다. 최씨 집이 현금청산 대상이 된 것은 지난해 8월부터 시행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도정법) 개정안 때문이다.

국토부는 당시 도정법 19조1항3호에 대해 개정하면서 '조합설립 인가 후 재개발지역 안에서 주택 또는 토지를 매입한 사람들에 대해 조합원 자격을 주지 않는다'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이 법은 재개발지역에서 '지분 쪼개기' 등을 통해 조합설립 이후 무분별하게 조합원이 늘어나 사업이 지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조합설립일을 기준으로 조합원 자격을 제한하는 것이 취지다.

문제는 이 법이 시행 6월이 훨씬 지나 뒤늦게 조합원 자격뿐만 아니라 재개발 분양권 자격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법령이 나온 이후 전국 재개발조합들은 국토부와 지자체에 "조합원 자격제한에 따라 조합설립 후 매매된 주택에 대해서 분양권도 줄 수 없는지" 여부를 여러 차례 문의했다.

최씨가 조합원으로 속한 북아현 3구역 조합 역시 서울시 주거정비과에 관련 유권해석을 의뢰했다.

서울시는 이에 대해 "입주권과 조합원자격 기준은 엄격히 도정법상에 구분돼 있어 해당 법령은 조합원 자격기준에만 영향을 미치는 것이어서 매수자에게 기존 방식대로 분양권을 줄 수 있다"는 답변을 내놨다. 서울시 자체 조례만 해도 재개발지역에서 1인 소유 다주택물건 양도 시 조합원 권리산정 기준일을 도정법과 달리 관리계획 처분일로 하고 있고 도정법상에도 부칙으로 분양권 공급 기준을 시ㆍ도에서 따로 정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북아현3구역 조합은 이런 회신을 조합원들에게 공문으로 배포까지 했다. 실제 서울시는 인근 북아현 1-3구역에 대해 조합설립 이후 조합원으로부터 집을 매수한 사람들에게 입주권을 주고 있다.

그러나 올 2월 법제처는 "조합설립 이후 주택을 매수해 조합원이 되지 못한 토지소유자는 해당 정비사업에 따른 건축물을 같은 법 제 50조1항에 따라 분양권을 줄 수 없다"며 서울시 등 지자체와 정반대 법령해석을 내렸다.

■ 용어설명

물딱지 = 통상 딱지거래는 택지개발지구나 재개발 지역에서 집이 헐리게 된 철거민이나 원주민의 아파트 입주권을 사고파는 것을 말한다. 집이 헐린다고 해서 모두 입주권을 받는 것은 아니며 일부는 현금 청산만을 통해 강제 수용되기도 하는데, 이때 입주권이 생기지 않는 주택을 '물딱지'라 한다.

[이지용 기자]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1)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34567891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