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고싶은 글(14)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富村 지도 바뀐다…압구정·분당 가라앉고 반포·판교 떠오르고 |...남기고싶은 글

2012-03-03 11:00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30740016315 주소복사

 

 

富村 지도 바뀐다…압구정·분당 가라앉고 반포·판교 떠오르고

 

 

 

 
 
2006년 말 서울 강남 대치동 아파트를 팔고 분당 서현동으로 이사간 은행원 김 모씨(45)는 요즘 속이 쓰리다.
12억원이 넘는 가격에 매입한 서현동 A아파트 전용면적 133㎡ 시세가 8억원 초반대까지 추락했기 때문이다.

반면 그가 팔고 떠난 대치동 B아파트 전용면적 85㎡형은 그때나 지금이나 9억원 후반대로 별반 차이가 없다.
김씨는 "넓은 집에 살 욕심으로 강남 아파트를 팔고 분당으로 이사했지만 크게 손해를 봤다"며 "웃돈을 주고 산 분당 아파트를 팔아 원래 살던 집을 살 수 없다는 생각을 하면 잠이 안 온다"고 하소연했다.

수도권 부동산 불황이 수년째 이어지면서 `부촌 지도`가 바뀌고 있다.
한때 `천당 밑이 분당`이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신흥 부촌으로 각광받았던 분당이 휘청거리자 `형님보다 나은 아우` 판교신도시가 대체재로 떠오르고 있다.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서울 강남 안에서도 지각 변동이 한창이다. 원래 `부의 상징`이었던 압구정동이 주춤하는 사이 재건축된 반포 일대가 패권을 넘겨받을 채비를 하고 있다.

미국발 금융위기 직전인 2007년 2월 15억8000만원에 거래된 압구정 옛 현대 5차 전용면적 82㎡는 수년간 비슷한 가격대를 유지했지만 최근 들어 상황이 달라졌다.

연일 계속된 부동산 침체기를 버티지 못하고 급매물이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지난 1월 이 아파트는 12억원 중반대에 실거래됐다. 2009년 16억원 중반대에 거래된 것과 비교해 고점 대비 시세가 4억원가량 빠졌다.

신흥 주거촌으로 떠오른 반포 일대는 상황이 정반대다.
2009년 입주를 전후해 미분양이 속출했던 반포자이는 분양가 10억6500만~11억7729만원에 나왔던 전용면적 85㎡ 조합원 물량이 8억9000만원까지 실거래됐다.

이 아파트 최근 시세는 13억원 후반대에 달한다. 압구정 시세가 4억원 빠지는 동안 반포 시세는 거꾸로 4억원 넘게 오른 것이다. 분당신도시도 마찬가지다.

분당 내 `블루칩`으로 꼽히는 정자동 분당파크뷰 전용면적 85㎡는 2007년 1월 11억원에 실거래됐지만 최근 시세는 8억원 중반대를 맴돌고 있다.

반면 판교신도시 일대는 그런대로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입주 직후인 2009년 6월 5억7500만원에 거래된 삼평동 봇들2단지 이지더원 전용면적 84㎡ 최근 시세는 6억원 후반~7억원에 달한다.
부동산 침체기에도 불구하고 2년 동안 1억원 넘게 시세가 올랐다.

앞으로도 이런 추세는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1978년 준공이 개시된 압구정 아파트는 재건축이 시급하지만 아직 세부 일정조차 짜지 못하고 있다. 재건축 시장 자체가 얼어붙은 데다 서울시의 깐깐한 규제가 발목을 잡은 탓이다.

리모델링이 추진되고 있는 분당신도시도 사업이 지지부진하긴 마찬가지다.
리모델링 사업성에 `키`를 쥐고 있는 수직증축 현안을 놓고 국토해양부가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고 있기 때문이다.
가구당 1억원이 넘는 추가분담금 규모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매일경제

6

요리/맛집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구정연휴 복 많이 받으세요 |...남기고싶은 글

2012-01-21 20:23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27145016993 주소복사

 

 

구정연휴 복 많이 받으세요

 

 

이번 구정연휴는 빠르게 왔습니다.

엊그저께가 신년초였는데 벌써 1월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세월은 참으로 빠르단 생각입니다.

 

3일간의 연휴동안

고향에서 가족들과 오손도손 가족의 정을 흠뻑 나누시길 바라며,

무엇보다도 단란하고 행복한 가정,

건강한 한해가 되길 기원드립니다.

 

 

2012. 1. 21    이 석배

0

요리/맛집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남기고싶은 글

2011-12-31 12:25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25301949899 주소복사

 

 

 

다사다난했던 2011년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어렵고 힘들었던 일들은 모두 잊어버리고,좋은 일들은 추억으로 남기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그 맘을 담아서,

좋은 계획 많이 세워,

희망에 찬 임진년 2012년을 만들어 나가길 바랍니다.

 

어느 방송연속극중에 '지족자부'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사전에 보니.....

 

知足者富 [ 지족자부 ]

족한 것을 알고 현재(現在)에 만족(滿足)하는 사람은 부자(富者)임

 

 

라고 되어 있네요.

'지족자부'의 마음으로 열심히 최선을 다해 살다보면 분명히 좋은 일과 기회가 생깁니다.

 

가내 가족들 모두 건강하고 복이 넘치는 한해를 또,,,맞이 하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1.12.31  새해를 기다리며  이 석배 올림

 

 

 

2

요리/맛집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풍성한 추석 한가위 보내세요. |...남기고싶은 글

2011-09-11 08:15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15696515328 주소복사

 

 

장대비가 내리는 그 여름날을 뒤에 두고

초가을 뜨거운 햇살이 그렇게 내리 쬐더니

올해도 풍성한 가을을 맞이 하였습니다.

 

 연휴기간동안.....

 

고향을 생각하며

반가운 부모님과 가족들을 생각하며

풍성한~

추석 한가위 정을 나누시길 바랍니다.

 

2011.9.11  공인중개사  이 석배

 

 

0

요리/맛집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눅눅함 벗고 화사한 웃음 머금은.... |...남기고싶은 글

2011-08-17 10:41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13545271445 주소복사

 

 

눅눅함 벗고 화사한 웃음 머금은....

 
 
 

 

지루하게 내리는 비...

오늘도...

또...

비가....

 

화사하게 핀 꽃송이에...

눅눅함을 잠시나마 잊어본다...

 

 

파주타임스

0

요리/맛집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정신 못 차린 국토부 |...남기고싶은 글

2011-07-14 09:08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10602101311 주소복사

 

정신 못 차린 국토부

국장이 전별금 명목 760만원 금품 받아

 

국토해양부 국장이 전보인사 발표 당일 전별금 명목으로 약 76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사실이 적발돼 직위해제됐다.

앞서 '연찬회 향응사건'과 뇌물 수수 혐의 과장 구속 등 부처 관련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잇달아 발생하자 권도엽 국토해양부 장관이 취임과 함께 부처 공무원들의 청렴의무 준수를 강조해온 와중에 발생한 사건이어서 국토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국토부는 13일 "전별금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한 유모 공공기관지방이전추진단 부단장(전 대전지방국토관리청장, 국장급)을 직위해제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전별금 제공을 주도한 대전국토청의 고모 과장(5급)도 동시에 직위해제됐다.

국토부는 지난 11일 국장급 전보인사를 단행했으며 유 전 청장은 12일 오후 대전청사에서 이임식을 가졌다. 이임식 직후 국무총리실 공직복무관리실 관계자들이 청장실로 들이닥쳐 캐비닛 등을 뒤진 결과 금품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청장이 직원들로부터 받은 금품은 순금 한 냥짜리 행운의 열쇠 2개(총 410만원), 현금 100만원이었으며 업체 관계자에게도 250만원 상당의 진주반지 1개를 받았다. 서울경제

 

현재 국무총리실 점검반과 국토부 감찰팀은 금품의 출처 및 대가성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국토부가 제주 연찬회 향응사건 이후 권 장관이 지난달 20일 전직원을 대상으로 청렴 행동준칙 준수를 특별 지시한 후 벌어진 사건이어서 파문이 일고 있다. 행동준칙은 골프 금지, 직급에 관계없이 더치페이, 직무관계자로부터 접대 금지 등을 담고 있다.

국토부의 한 관계자는 "장관이 취임 이후 최우선순위로 추진해왔던 조직문화 개선 방침이 발표된 지 한 달도 못돼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얼굴을 들고 다니기 힘든 상황"이라며 착잡함을 나타냈다.

4

요리/맛집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설명절 복많이 받으세요^^ |...남기고싶은 글

2011-02-05 13:32

http://blog.drapt.com/sukbae/282611296880333420 주소복사

 

 

밀레니엄 2000년이 엊그제같았는데,벌써 2011년 신묘년 명절입니다.

세월은 큐피트가 쏜 화살같이 우리들의 시간을 싣고 갑니다.

 

이번,명절 모두 무탈하시고,

가족들과 단란한 시간들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향에서 옛추억도 담아 오시고,

오랜 친구들과 정을 흠뻑 나누시고 오시길 바랍니다.

주름살이 늘어가는 우리 부모님들께

따듯한 말과 따듯한 손길을 내미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용돈도 듬뿍 드리고요.^^)

 

어렵던 시간들은 모두 잊으시고,

 

명절이후에는,

그간 거래가 단절되어 내리막을 치닫던 부동산과 아파트等이

전세급등과 귀한 전세물건여파로 매매가격이

올라~~ 그간 내마음을 졸였던 시간과 물질적인 손실을 모두 회복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고향에서 돌아오는 길 .....

여유롭고 즐거운 마음으로 안전운전하시고

삶의 터전에 복귀하기전에 충분한 재충전이 있기를 바랍니다.

 

 '설명절 복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2011.2.5   공인중개사   이 석배

0

요리/맛집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 |...남기고싶은 글

2010-12-31 09:29

http://blog.drapt.com/sukbae/282611293755389980 주소복사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꾸벅~~

 

올 한해는 결론적으로 부동산 및 건설경기가 바닥을 다지는 한해 였습니다.

 

거래 경색과 LH공사의 부채발표로 시작된 '사업조정얘기'가 한해를 메꾼 한해 이기도 합니다.

집을 가지고 있거나 부동산을 처분하려는 분들의 '분루와 한숨속'에서 고통의 시간을 보낸 이들도 많았습니다.

지금도 그 상황과 처지속에서도 헤어나오질 못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

 

제가 아는분도 우리 교하지역 원주민이었는데 아무런 어려움없이 떵떵거리던 집안이었습니다.

 

그분의 경매물건이 감정가의 51%까지 내려가서 2010년 1월중순경에 경매로 처분될 예정입니다.

어떻게 해서 몇년사이에 그런 상황이 됐는지....안타까울 뿐입니다.

 

부디 새해부터는  운정3지구를 비롯하여 이곳 파주교하에 있는 모든 분들이 좋은 일만 가득하길 기원드립니다.

특히,운정3지구에 수용이 되어 지금까지 재산권행사는 물론 어떠한 보상도 받지 못하고 하루하루 고통을 받고 있는 우리 주민들~~현재의 상황을 잘 극복하고 2011년엔 웃고 기쁨이 넘치는 나날을 하루 빨리 맞이 하시길 바랍니다.

 

2011년부터는 운정신도시의 도로등 기반시설과 상권등이 지금보다는 나아 질 것입니다.

교통문제도 더욱 더 개선될 것이구요.

그러나,운정주민들 한분한분이 생활에 불편한 사항등에 관심을 가질수록 그 불편함은 더 빨리 해소 될 것입니다.

 

2010년은 우리 운정으로는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한 한해 였습니다.

부동산 경기가 어려움에도 많은 물량의 아파트들의 입주를 위해 극복을 잘 한 한해 였습니다.

주변에 현재 입주중인 곳이 있지만,그물량을 소화해 나갈 시간적인 어려움을 극복한다면 좀더 나은 여건의 운정신도시가 될 것으로 봅니다.  

또한, 새해 1/4분기부터는 바닥을 치고, 조금씩 거래 활기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무튼,

저의 부로그를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께~~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새해 한해에도 더욱 건강하시길 기원드립니다.

 

2010.12.31    공인중개사  이석배

 

 

 

 

 

0

요리/맛집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추석연휴 잘 보내세요. |...남기고싶은 글

2010-09-18 18:17

http://blog.drapt.com/sukbae/282611284801456273 주소복사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이번 추석 황금연휴에,

건강과 행복이 깃드시길 바랍니다.

그동안 함께 하지 못한 가족과 편안한 시간 보내시고,

돌아보지 못한 어려운 이웃과 따뜻하고 넉넉한 마음도 나누시길  바랍니다.

 

고향길 안전하게 다녀오시고

추석명절 여러분의 가정에 소중한 일이 많이 생기길 기원합니다.

 

2010.9.18

공인중개사  이  석배

 

 

 

 

0

요리/맛집

펼치기댓글(1)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눈물이 나는 '300만원의 기적' |...남기고싶은 글

2010-09-09 02:58

http://blog.drapt.com/sukbae/282611283968705856 주소복사

 

 

눈물이 나는 '300만원의 기적'

 

 

 

77세 조배영(가명) 할아버지 스토리를 들은 것은 탤런트 이정길씨에게서였다. 한 모임에서 만난 이씨는 "희한한 어르신이 있더라"며 사연을 제보해주었다. 이씨는 신용불량자 재기(再起)를 돕는 신용회복위의 홍보대사로 활약 중이다. 어느 날 이씨가 일일 상담원을 맡아 창구에 앉아 있는데 팔순이 다 된 노인이 안 갚아도 될 빚을 굳이 갚겠다며 신용회복 신청을 해왔다는 것이다.

조 할아버지는 몇 번을 사양하다 어렵사리 취재에 응해 주었다. 어눌한 경상도 억양, 젊은 시절 힘깨나 쓰셨을 다부진 체격이었다. 하지만 힘들게 살아온 세월의 흔적은 숨길 수 없었다. 관절염 탓인지 걷는 것이 다소 불편해 보였고 팔목엔 붕대를 감고 있었다.

조 할아버지는 자그만 조경(造景)업체를 운영하다 10여년 전 부도를 냈다. 집이며 승용차며 있는 것 다 처분해 큰 빚은 갚고 금융기관 채무 660만원이 남았다. 가족도 없는 무일푼 노인이 이 정도 빚을 갚지 않고 여생을 보낸다 해서 뭐랄 사람은 없었다. 채권 금융기관들도 사실상 포기한 빚이었다.

하지만 할아버지는 "빚지고는 눈을 못 감겠더라"고 했다. 시간만 충분히 주면 조금씩 갚아나갈 자신도 있었다. 그는 노령연금과 참전용사 수당을 월 17만원 받고 있다. 근력도 괜찮으니 막일이라도 하면 생활비 빼고 매달 몇 만원쯤은 빚 갚는 데 쓸 수 있겠다는 계산이 섰다.

할아버지는 6·25 참전용사다. 지금도 그의 오른쪽 종아리엔 앞뒤로 총알이 뚫고 나간 자국이 동전 크기만큼 남아 있다. 제대 후엔 조경 사업으로 돈도 좀 벌었다. 전주~남원 간 도로 가로수는 다 자기가 심은 거라고 할아버지는 자랑했다. 하지만 IMF 여파에다 공사대금을 떼이는 바람에 부도를 내고 말았다.

알거지가 된 후엔 되는 대로 잡일을 하며 입에 풀칠하고 살았다. 몇 년 전 부인마저 세상을 뜨자 사는 게 서글퍼졌다. 하나뿐인 아들은 연락이 끊긴 지 오래다. 할아버지는 지금 청량리의 노숙인 쉼터에서 기거하고 있다. 그런 혈혈단신 노인이 채권자마저 포기한 빚을 갚겠다고 자청했으니 이정길씨가 놀랄 만도 했다.

남의 돈 떼먹는 편법이 판치는 세상, 조 할아버지는 우직하게 살겠다 하고 있었다. 그만의 얘기는 아니었다. 신용회복위 프로그램에는 할아버지처럼 먹고살기 힘든 처지에도 다달이 빚을 갚으며 재기의 길을 걷겠다는 사람 수십 만명이 들어와 있다.

이들 중 숨 넘어갈 만큼 사정이 급한 2만7000명에게 신용회복위가 긴급 대출을 해주었다. 1인당 300만원꼴의 소액이었다. 신용회복위로선 떼일 각오를 한 셈이었으나 결과는 놀라웠다. 대출을 갚지 않은 사람이 0.4%(104명)에 불과했던 것이다. 이걸 보고 신용회복위 사람들은 "300만원의 기적"이라고 했다.

마침내 조 할아버지가 신청한 채무조정 결과가 나왔다. 매달 3만5000원씩 8년간 갚으면 나머지 300여만원은 채권 금융기관이 탕감해준다는 조건이었다.

조만간 신용불량 딱지가 떨어지면 할아버지는 조경 일을 다시 해볼 생각이다. 그는 "내가 못해도 10년은 더 살 텐데…"라고 했다. 빚 300만원을 탕감받는 순간 할아버지에겐 새로운 삶의 목표가 생겼다.

어려운 사람을 나락에서 끌어올리는 데는 생각만큼 큰돈 들지 않는다. 따뜻한 배려, 그리고 약간의 '마중물'(펌프에 먼저 붓는 한 바가지의 물)이 필요할 뿐이다. 조선일보

0

요리/맛집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