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사전(180)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여행메모] ‘봉화 산정마을-워낭소리촬영지' |부자사전

2009-03-06 10:52

http://blog.drapt.com/meemo37/4715911236304351596 주소복사

[2009.03.05 17:49]   모바일로 기사 보내기

-->

'워낭소리' 무대인 봉화 산정마을은 봉화읍내에서 멀지 않다. 한국 최고의 오지인 봉화군 구석구석에는 명산, 계곡, 전통마을 등 볼거리가 무궁무진하다. 하지만 산정마을은 예외다. 영화의 무대였다는 것 외에 특별히 볼 것이 없다. 최원균 할아버지 가족과 마을 사람들의 사생활을 방해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고 여정을 청량산 등 인근 관광지로 연장하는 것이 좋다.

영화 첫 장면으로 등장하는 청량산은 자연경관이 수려해 예로부터 영남의 소금강으로 불려 왔다. 통일신라의 명필인 김생을 비롯해 최치원 이황 원효 등에 얽힌 이야기들이 곳곳에 전설처럼 전해온다.

자란봉과 선학봉을 연결하는 길이 90m, 높이 70m의 하늘다리는 청량산을 대표하는 명물로 지난해 개통했다. 등산로 입구인 입석에서 금탑봉∼어풍대∼김생굴∼경일봉∼자소봉∼탁필봉∼연적봉∼뒷실고개∼청량사∼청량정사∼입석 코스는 왕복 4시간 소요.

영화에서 젊은 소가 타이어를 끄는 훈련을 했던 봉성면 동양리 두동마을은 산수유가 아름답다. 띠띠미마을로 불리는 두동마을은 남양 홍씨 집성촌으로 4월 초에 4000여 그루의 산수유 고목에서 꽃이 핀다. 기와집과 토담을 배경으로 수확을 하지 않은 빨간 산수유열매와 샛노란 꽃이 한 폭의 그림을 그린다.

봉화읍 유곡리의 닭실마을에는 조선 중종 때 문신인 권벌 선생이 건축한 청암정이 보존되어 있다. 충재박물관은 권벌 선생의 충재일기와 근사록, 고문서 등 보물 487점이 보관된 보고. 닭실마을에서 만드는 전통한과는 종가의 혼례 회갑 제례용으로 사용되던 것으로 특히 유과가 맛있다.

매호유원지와 봉화읍 중간쯤에 위치한 봉성은 돼지숯불구이로 유명한 마을. 굵은 소금으로 간을 해 소나무숯에 구워내는 돼지고기는 기름이 빠져 쫄깃쫄깃하고 담백한 맛을 자랑한다. 30년 전통의 희망정(054-672-9046)을 비롯해 8개의 음식점이 성업 중이다. 봉화읍내의 솔봉이(054-673-1090)는 송이요리전문점. 가을산에서 채취한 송이를 급속냉동해 송이 향이 살아 있다(봉화군 문화체육관광과 054-679-6394).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전세계 증시폭락,블랙프라이데이 되나 |부자사전

2009-03-06 10:51

http://blog.drapt.com/meemo37/4715911236304264620 주소복사

[2009.03.06 09:16]   모바일로 기사 보내기

-->

[쿠키 경제] 미국 유럽 증시의 폭락으로 국내 금융시장이 다시 출렁이고 있다. 일본 등 아시아 국가의 주가도 일제히 폭락함에 따라 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블랙 프라이데이가 우려되고 있다.

6일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21.89포인트 내린 1036.29로 개장했다. 코스닥도 355.42로 전날보다 6.74포인트 빠졌다. 원·달러 환율도 전날보다 22원 급등한 1590원으로 장을 시작, 1600원 돌파가 가시화하고 있다. 일본 닛케이 지수 역시 이날 1.42% 급락하면서 장을 열었다.

국내 및 아시아 증시가 다시 요동치는 것은 미국과 유럽 주요 증시가 반등 하루 만인 5일(현지시간) 다시 급락했기 때문이다. 미 유럽증시가 계속 저점을 갈아치우며 추락함에 따라 바닥이 어딘지 알 수 없는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281.40포인트(4.09%)나 떨어진 6594.44로 마감했다. 다우지수가 6600선 밑으로 떨어진 것은 1997년 4월 이후 약 12년 만에 처음이다.

나스닥 종합지수는 54.15포인트(4.00%) 내린 1299.59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도 682.55로 30.32포인트(4.25%)나 하락했다.

유럽 증시도 급락했다. 영국 런던증권거래소의 FTSE100 주가지수는 3529.86으로 3.18% 급락했으며, 프랑스 파리증권거래소의 CAC40 주가지수는 3.96% 떨어졌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권거래소의 DAX 주가지수는 3695.49로 5.02%나 빠졌다.

전문가들은 씨티그룹 등 미국과 유럽 주요 금융회사들의 부실이 계속 쌓이는 데다 실물경기도 추락하면서 투자자들의 불안감으로 주가가 급락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제너럴모터스(GM)의 파산 가능성이 다시 거론되고 심지어 우량기업인 제너럴일렉트릭(GE)도 금융부문의 부실로 신뢰를 잃으며 흔들거리는 등 불안함은 갈수록 확산되는 양상이다.

경제관련 지표들도 우울하다. 미 노동부가 이날 발표한 지난주(2월23∼28) 신규 실업수당 신청자수는 63만9000명으로 한주전에 비해서는 3만1000명 줄었지만 여전히 60만명을 넘었다. 노동부가 6일 발표할 예정인 2월 실업률은 1월의 7.6%에서 더 높아진 7.9%에 이를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미 모기지은행가협회(MBA)는 지난해 4분기 모기지 연체율이 7.88%(계절조정치)로 전년 동기보다 2.06%포인트나 급등하면서 자료 집계가 시작된 72년 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유럽중앙은행(ECB)는 이날 유로존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개월 전의 -0.5%에서 -2.7%로 대폭 낮춰 경기가 예상보다 급격히 나빠지고 있음을 보여줬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교통지옥 강남대로, 디지털 미술관으로 변신 |부자사전

2009-03-06 10:49

http://blog.drapt.com/meemo37/4715911236304170446 주소복사

교통지옥 강남대로, 디지털 미술관으로 변신
IT 인프라 통해 디지털 거리 문화 조성…문화 명소로 재탄생 기대
 

차를 운전해 한 번 들어서면 움직일 줄 모르는 대표적인 '교통지옥' 강남대로가 유비쿼터스 기술을 입고 첨단 거리 미술관으로 변화한다.

강남구청은 강남역에서 교보타워 사거리까지 강남대로 약 760m 구간을 IT 기반의 최첨단 디자인 거리 '강남 u스트리트'로 조성하고 5일 저녁 공식 오픈 행사를 개최했다.

맹정주 강남구청장은 오픈 행사에서 "이 거리는 세계에서 처음 구현된 유비쿼터스 기술 기반의 거리 미술 문화 공간으로, 앞으로 미디어 아트의 획기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오세훈 서울시장도 축사를 통해 "이 곳까지 오다가 강남대로에 들어서면서 깜짝 놀랐다"면서 "IT 기술 기반의 새로운 플랫폼 미디어폴과 이 곳에서 구현되는 각종 예술 작품을 보고 서울시가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도시로 탈바꿈하는 순간을 지켜본듯 해 가슴이 벅찼다"고 소회를 전했다.

강남 u스트리트에 설치된 인터넷 아트 '미디어폴'은 예술과 첨단기능이 결합된 상호 감응형 가로시설물로, 높이 11m에 35m 간격으로 22개가 세워졌다.

강남 u스트리트 구현을 담당한 삼성SDS는 미디어폴에 첨단 디스플레이기능을 장착, 국내외 유명 미디어 아트 작가들의 작품을 거리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강남구청은 오는 4월30일까지 u스트리트 시범 운영기간을 갖고 젊은 미디어아트 작가들의 작품 3점을 연출한다.

미디어폴은 아트 미디어로서의 기능뿐 아니라 주민편의적 기능도 함께 갖고 있다. ▲가로등 ▲보행자 사인 ▲교통안전표지 ▲분전함 등의 기능을 통합하는 가로시설물의 필수기능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포토메일 ▲UCC 촬영서비스 ▲무선인터넷지원서비스(Internet Free Zone) 등을 갖추고 있다.

맹정주 강남구청장은 "강남대로는 젊은층이 즐겨 찾는 서울의 대표적 만남의 거리이자 수도권과 강남북을 연결하는 교통의 요충지"라며 "문화와 첨단IT가 만나는 디지털 명소인 u스트리트가 강남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34567891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