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뉴스(27)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하반기 유망종목] 뜨는 업종 대표株 분할매수를 <한경 펌> |재테크뉴스

2006-09-14 10:16

http://blog.drapt.com/jy5222/1485511158196583864 주소복사

업황 좋으면 실적도 좋다!< 기사내용 전문을 보실려면 클릭하시면 됩니다.>
 
한동안 랠리를 보여오던 증시 상승세가 주춤해졌다.
전문가들은 하반기 경기침체 우려감을 이겨낸데 따른 안도감으로 주가가 오른 이른바 '안도랠리'가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증시가 다시 깊은 조정의 늪으로 빠질 것이라는 의견은 많지 않다.
그보다는 상승 추세가 여전히 유효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전문가들은 조정을 '할인 매수'의 기회 삼을 것을 권했다.
◆ 유망업종 대표주에 주목하라
그동안의 강세가 안도랠리에 따른 업종별 순환매 성격을 띠었다면 앞으로 주가의 흐름은 개별 업종,개별 종목의 하반기 이익 모멘텀이 주도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따라서 업종별 하반기 전망과 각 업체들의 실적 전망,기업별 재료 등을 점검해볼 때다.
우리투자증권은 "앞으로 증시는 경기 둔화에 대한 부담과 이익모멘텀에 대한 기대가 공존하면서 종목별 차별화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기업의 이익사이클,특히 하반기 이익 모멘텀의 변화에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각 증권사에 따르면 하반기 눈여겨볼 만한 업종으로는 인터넷과 반도체 조선 등이 꼽힌다.
인터넷의 경우 하반기 온라인 광고 시장의 순항이 주가를 끌어올릴 만한 동력이다.
반도체는 상반기 조정을 받으면서 가격매력이 커진데다 D램부문과 낸드플래시 부문의 강세가 주가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통신과 제약 건설 금융 등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통신주는 유선통신업체의 경우 IP(인터넷)TV 상용화 기대가 크다.
무선통신업체는 보조금 경쟁 완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끊임없이 제기되는 M&A(인수·합병) 가능성도 주가를 떠받치고 있다.
건설업종은 경기가 좋지 않지만 정부의 부양의지를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해외 수주물량이 많은 회사들은 최근 조정장을 이용해 저점매수에 나서볼 만하다.
지리한 조정을 견뎌온 증권주 역시 관찰대상이다.
하반기 랠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데다 최근 거래량이 회복되고 있어 업황 전망이 긍정적이다.
다만 올초와 같은 대규모 위탁 수수료 수입을 기대하기는 무리라는 지적이다.
휴대폰 업황도 터널을 통과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 LG전자 등이 신제품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출하량이 늘고 있다.
적어도 상반기에 비해서는 업황이 상당 부분 개선될 것이라는 게 애널리스트들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트리플위칭데이에 뭍혀진 진주찾기 |재테크뉴스

2006-09-13 09:41

http://blog.drapt.com/jy5222/1485511158108065290 주소복사

트리플위칭데이라는 이벤트를 앞두고 지수가 연 이틀 하락했다.이벤트에 가려 호재성 재료들이 빛을 발하지 못하고 있지만 증시 전문가들은 이에 주목해야 하며 IT주에 집중하라고 조언하고 있다.

13일 미래에셋증권 심재엽 연구원은 시장의 관심이 프로그램 차익잔고의 이월과 청산에 집중된 가운데 증시에는 다양한 호재성 재료가 나타나고 있다고 판단했다.

심 연구원은 "유가가 6일째 하락하고 있고 금 은 동 등 원자재 가격 역시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중국이 긴축정책을 마련하면서 유가 등 원자재 가격이 하락 반전했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원자재 가격 하락이 글로벌 경제둔화의 시그널일 수 있지만 중국관련 과수요와 투기수요가 일정부분 줄어든 것이 주원인이라고 분석했다.

또 삼성전자가 CTF 낸드 기술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는데 성공했고 하이닉스는 D램에 이어 낸드 플래시 가격이 상승하며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실적호조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등 국내 증시에도 모멘텀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경제력과 펀더멘털 개선 메리트가 있어 트리플위칭데이 이후 IT주가 시장흐름을 좌우하는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우리투자증권 안정진 연구원은 선물옵션 동기 만기일을 앞두고 프로그램 매물 출회 가능성 등 단기적인 수급 부담 요인이 있긴 하나 과거 경험상 동시 만기일 이전보다 이후에 대형주의 주가 상승이 높았다는 점을 고려하는 대응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하반기 기업실적 회복 가능성에 포커스를 맞춰 심리 위축 국면을 IT와 자동차 대형주에 대한 저가 분할 매수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한경닷컴 장원준 기자 ch100sa@hankyung.com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개인신용관리 시대…"10원 연체도 주의"<한경에서펌> |재테크뉴스

2006-09-11 09:59

http://blog.drapt.com/jy5222/1485511157936341339 주소복사

국내 시중은행에 근무하는 이모(39) 차장은 최근 외국계 은행의 국내지점을 통해 2천만원 신용대출을 신청했으나 거부당했다.
별다른 연체기록이 없는데다 거래실적도 좋아 대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3개월 전 유명 일본계 대부업체를 통해 대출가능 여부를 확인했던 것이 화근이었다.
이씨는 "대부업체를 인터넷으로 조회한 것만으로도 대출이 되지 않는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금융업계가 신용관리를 강화하는 추세인 것은 알지만 부지불식간에 개인의 신용등급이 평가된다고 생각하니 섬뜩하다"고 말했다.
최근 시중은행들이 대출심사를 강화하기 위해 개인의 '일거수 일투족'까지 세세한 정보를 입수하면서 철저한 신용관리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 모든 개인정보는 평가대상 = 7일 금융계에 따르면 현재 은행.카드.보험.저축은행 등 금융회사들은 한국개인신용(KCB)과 한국신용평가정보, 한국신용정보 등이 제시하는 단기연체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가장 강한 기준의 단기연체정보를 공유하는 곳은 한국신용평가정보로 은행의 대출 부문에서 10일 이상 연체한 정보는 모두 크레디트뷰로(CB) 서비스를 통해 회원 금융사와 공유한다.
대다수 금융회사들이 3사의 CB서비스를 모두 이용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은행권 대출에서 발생한 연체는 금액과 상관없이 10일 이상, 5만원을 5일 이상 연체한 경우 금융회사에 정보가 제공된다.
단지 연체정보 뿐만이 아니다.
휴대전화 요금 납부실적, 신용카드 현금서비스 이용 횟수 등도 모두 개인신용도에 반영된다.
신용회복위원회 김승덕 홍보실장은 "미국에서는 국세청을 통해 개인의 수입이나 지출 내용이 금융기관 신용평가에 반영된다"며 "대여한 비디오를 제때 반납하지 않은 것과 관리비 납부 증 일상생활 내역도 대출에서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 낮은 신용등급은 대출 不可 = 신용등급은 최고 1등급에서 10등급으로 나누어지는데 보통 6등급 이상은 되어야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을 수 있다.
급전이 필요할 때 신용등급이 낮아 제2금융권으로부터 대출을 받지 못하면 불가피하게 고금리(연 66% 이내)를 요구하는 대부업체나 사채업자를 찾을 수밖에 없다.
즉 차별대우를 받지 않고 유리한 조건에서 금융거래를 하기 위해서는 신용등급을 관리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금액에 상관없이 10일 이상 연체기록은 모두 보고되기 때문에 단 10원이라도 10일 이상 연체하면 대출 한도나 금리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반면 신용등급이 높아질수록 대출한도는 물론 금리에서도 상당부분 우대받을 수 있다.
한 신용정보회사 관계자는 "소액 단기 연체는 그 자체로 신용에 치명적인 타격을 주진 않지만 추후 중장기 연체자로 될 가능성이 일반인에 비해 높다고 판단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 "10원 연체도 금물" = 시중은행들이 개인신용정보 관리체계가 점차 세분화하면서 높은 신용등급을 받기 위한 전략도 필요하다.
우선 개인신용 관리를 위해 휴대폰 요금 등 각종 이용 요금에 대한 연체를 조심해야 한다.
또 연체가 예상되면 해당 금융회사와 미리 상의하는 것도 연체로 인한 신용정보의 하락을 막을 수 있다고 금융권 관계자들은 조언하고 있다.
아울러 주소가 변경될 경우에는 각종 납부통지서가 제대로 도착할 수 있도록 자신과 거래하고 있는 금융회사에 변경된 주소를 반드시 알려야 하는 것도 주의해야 한다.
무엇보다 단돈 10원이라도 결제일을 지켜야 하며 신용정보회사나 개인신용평가회사를 통해 자신의 신용정보를 주기적으로 확인해보는 것도 필요하다.
김 실장은 "대부업자 등 금융기관이 고객 신용정보를 확인한 기록은 신용등급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지만 본인 스스로 신용을 확인하는 것은 개인신용관리에 도움이 된다"며 "우리 나라 금융기관도 점차 신용관리를 강화하는 추세인 점을 감안하면 개인신용을 높이기 위한 개개인의 관심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jun@yna.co.kr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3456789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