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금융관련(75)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조금만 신경쓰면 수백만원 이자 아낀다 |세무금융관련

2006-12-06 17:52

http://blog.drapt.com/jhj3014/3373161165395165143 주소복사

금리 하락기에 고정금리 원리금 상환 원금 덜 줄어
 

사례: 2천만원짜리 전셋집에 살던 김아무개씨는 4년 전 대출을 끼고 내집을 마련했다.

4년 전만 해도 담보 비중에 대한 규제가 까다롭지 않아, 6천만원짜리 빌라를 사면서 4500만원 담보대출을 받을 수 있었다.

부동산중개업소에서 은행 직원을 만나 20년 장기 원리금 상환 방식으로 대출계약을 맺었다.

금리가 어느 정도인지, 왜 원리금으로 갚는지에 대한서는 아무런 설명을 듣지 못했다.

그냥 내집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준 고마운 은행이라는 생각밖에 없었다.

은행 직원에게는 말도 못 붙이고 시키는대로 서류에 서명만 했다.

 

김씨의 대출 조건은 7.5% 확정금리였다.

당시 담보대출은 변동금리로 5.7~6%대였다.

2002년에는 본격적인 저금리시대가 시작되기 직전이어서 금리가 조금씩 내리는 상황이었다.

굳이 확정금리로 대출을 받을 이유가 없었다.

상환 방식도 20년에 걸쳐 원리금으로 갚을 이유가 없다. 그는 현재 매월 36만원씩 상환하고 있다.

 

원리금 상환 방식은 초반 이자 상환 비중이 더 높다가 뒤로 갈수록 원금 상환 비중이 높아진다.

지금까지 이자만 많이 냈을 뿐, 갚은 원금은 4년동안 410만원도 안됐다.

만약 김씨가 원금 균등상환 방식으로 계약했다면 지금쯤 900만원을 갚고도 남는다.

더불어 변동금리였다면 매월 원리금 부담이 36만원이 아닌 32만원으로 떨어진다.

(6% 예시) 4년간 200만원이 넘는 이자를 더 부담한 셈이 됐다.

대출 조건을 제대로 따지지 않은 탓에 이처럼 많은 돈이 새고 만 것이다.

 

매달 소득이 200만원도 안되는 서민의 처지에서는 한푼의 이자라도 더 줄여야 한다.

은행 직원이 조금만 더 관심을 기울이면 소비자에게 유리한 조건으로 대출을 안내할 수 있다.

그러나 현재 은행을 비롯한 많은 금융회사들은 서민들 입장에 서기보다는 실적 올리기에 여념이 없다.

이렇다 보니 서민 살림살이에 희망을 주기는 커녕 주름살만 더 지우고 있다는 비난을 받는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김씨는 은행에서 빌린 돈 외에도 보험사에서도 약관 대출을 받아쓴다.

보험료로 월 소득의 25%인 50만원씩 불입하면서 약관대출 이자도 8%나 부담한다.

김씨는 지금 여기저기서 줄줄이 돈이 새고 있는 셈이다.

 

<한겨레>가 ‘금융소비자 주권 찾기 캠페인’에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김씨 같은 피해 사례는 서민들 사이에서 일반적인 현상인 듯하다.

조사 결과를 보면, ‘예금 상품을 선택하는 것처럼 대출 상품도 고객이 적절한 것을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을 아느냐’는 질문에 대해 ‘모르겠다’고 답한 경우가 47%에 이른다.
대출 상품을 스스로 선택해 본 경험이 없는 탓이다. ‘금융회사 직원들이 알기 쉽게 설명해 준다’고 답한 응답자는 9%에 불과했다.
 

결과적으로 대출이 필요해 은행을 찾는 서민들은 대부분 은행 직원이 권하는 대로 서명만 할 뿐, 대출 조건이 자신에게 유리한지 전혀 따지지 않는 것이다.

김씨가 만일 대출 조건을 철저히 따졌다면 4년간 원금은 500만원을 더 갚고 이자 부담도 200만원 이상 줄일 수 있었다.

대출 조건을 따지지 않고 서명만 하면 안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금융회사에서 대출해 주면서 계약서 사본을 제대로 건네주지 않는 경우도 허다했다.

금융회사에서 대출받을 때 자신이 받아야 할 관련 서류 사본을 ‘받았다’(40%)는 응답보다 ‘받지 못했다’(60%)가 더 많았다.

김씨 역시 4년이 지나도록 자신의 대출 조건이 무엇인지를 알지 못했다.

응답자 83%는 ‘대출이 금융회사의 주요 수익원’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금융회사는 조건없이 베풀어 주는 데가 아니다.

대출이 가능한 것은 이미 조건이 충족됐기 때문이다.

김씨가 돈을 빌렸기에 은행 직원은 영업 실적을 올렸다.

 

이번 조사에서도 응답자의 31%가 ‘금융회사로부터 대출받을 때 꺽기 경험을 당했다’고 밝혔다.

또 58%는 ‘은행을 이용하면서 막연하게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고 걱정까지 했다.

금융회사들이 장사를 하면서 서비스를 제공한 게 아니라 고객 위에 군림해 왔다고 볼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김씨 같은 억울한 피해를 당하지 않으려면 이제 금융소비자들이 대출 조건 결정 과정에서 자신에게 가장 유리한 조건이 무엇인지를 따지고, 금융회사에 당당하게 설계를 의뢰하는 용기가 필요하다.

바로 금융소비자 주권 찾기의 핵심이다.

 

정리/최익림 기자 choi21@hani.co.kr

도움말 주신 분㈜희망재무설계 이규빈 대표, 제윤경 교육본부장, 이성호 컨설턴트, 이천 컨설팅매니저

금융교육 및 재무설계 교육 신청:080-070-2725

상환조건 꼼꼼히 따져봐야

금리할일 당당하게 요구

한 푼의 돈이 아쉬운 서민들이 신용도가 낮기 때문에 더 많은 이자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단순히 대출 상품을 잘못 선택한 탓에 돈이 새나가는 불이익을 당한다면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따라서 상환 조건이나 이자 구조를 꼼꼼히 따져 비용을 최대한 줄이는 방법을 찾을 필요가 있다. 대출은 금융상품이다.

가장 비용이 적게 드는 대출 상품을 선택해야 하는 것이다.

우대금리 조건은 웬만한 자산가가 아니면 조건을 충족하기 어렵다.

결국 조금이라도 이자를 줄이려면 조금은 뻔뻔해져야 한다.

매달 이자가 부담스러우니 깎아달라고 조르는 것도 한 방법이다.

금융회사 대출 담당자의 재량에 따라 0.25~0.5%포인트 깎아주는 경우는 흔한 일이기 때문이다.

상환 방식을 따지는 것은 특히 중요하다.

금융 비용을 조금이라도 아끼려면 일반적으로 원금 균등상환 방식이 좋다.

다만 부채 규모가 크고 중간에 목돈을 만들어 갚을 수 있다면 원리금 상환 방식을 선택해도 좋다.

금융회사들은 대체로 상환 방식에 관해 소비자에게 충분히 설명하지 않는다.

금융회사 처지에서는 원리금 상환 방식이 이자를 가장 많이 챙길 수 있기 때문이다.

상환 방식에 대해 따진 뒤 반드시 설계서를 받아 눈으로 확인해야 한다.

금융소비자들은 대출 과정에서 주눅들 필요는 없다. 그저 궁금한 점들을 많이 질문하면 된다.

대출을 받을 때 꼭 해야 말 질문 10가지를 꼽아 보면 다음과 같다.

 

대출받을 때 꼭 해야 할 질문 10가지

1. 대출 우대금리 받으려면 어떻게 하나요?

2. 담보가 있는데 금리를 할인해 줄 수는 없나요?

3. 처음 금리가 계속 적용되나요?

4. 변동금리로 가입하면 나중에 금리가 많이 올라가지 않나요?

5. 어떤 상환 방식으로 갚아나가게 되나요?

6. 이 상환 방식이 구체적으로 뭐가 유리한가요?

7. 더 유리한 상환 방식은 없나요?

8. 중간에 상환 방법을 바꿀 수 있나요?

9. 중간에 원금을 갚을 때 불이익을 받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10. 대출 계약서 사본 1부를 가지고 있어야 하지 않나요?

 

제윤경 (주)희망재무설계 교육본부장 jykkto@hanmail.net

대출상환방식 4가지


원금 균등상환
이자 부담 적어

대출금 상환 방식에는 ‘원리금 균등분할 상환’과 ‘원금 균등분할 상환’, ‘만기 일시 상환’, ‘거치 후 상환’ 등의 4가지가 있다.

 

원리금 균등분할 상환은 정해진 대출 기간 동안 원금과 이자를 합쳐서 매달 같은 금액으로 갚아 나가는 것이다.

가령 1억원을 금리 6%로 대출받았다고 치면, 20년간 매달 동일하게 71만6431원을 부담해야 한다.

이 방식은 초기 자금 압박을 줄일 수 있는 반면, 총 이자 부담액이 커지고 원금 상환이 더딘 단점이 있다.

 

원금 균등분할 상환은 매달 원금 상환액을 동일하게 해, 이자 부담이 점점 줄어든다.

초기에 비교적 많은 금액을 갚아야 하지만, 원금 상환 속도가 빨라지면서 갈수록 월 부담 금액이 줄어든다.

역시 1억원을 같은 조건으로 대출받았다고 할 때, 첫달에는 총 91만6667원을 부담하지만, 10년 뒤에는 매달 66만8750원씩 갚으면 된다.

대출이 종결되는 마지막 달에는 41만8670원까지 내려간다.

이 방식은 원금 상환이 빨리 이뤄져 총 이자 부담금액이 가장 적지만, 거꾸로 초기 부담액이 크다는 게 단점이다.

 

만기 일시 상환은 원금을 상환하지 않고 이자만 부담하다가 만기 시점에 원금 전액을 갚는 것이다.

같은 조건으로 1억원을 대출받을 경우 매달 50만원의 이자만 부담하다가, 20년 뒤 만기 때 1억원을 상환해야 한다.

월 부담 금액이 상대적으로 적긴 하지만, 이자 부담액이 너무 높아 담보대출에는 알맞지 않다.

원금 상환을 위한 금액을 별도로 준비해야 하는 것도 부담이다.

 

거치 후 상환은 만기 일시 상환과 균등분할 상환을 결합한 형태다. 일정 기간 이자만 부담하다가 약정한 시점부터 원리금 균등 또는 원금 균등 상환을 하는 방식이다.

 

이천/㈜희망재무설계 컨설팅매니저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3)

확장하기


[2006 연말정산] 계산 어떻게 하나 |세무금융관련

2006-12-06 17:45

http://blog.drapt.com/jhj3014/3373161165394739569 주소복사

연말정산의 계산방법은 다소 복잡해 보이지만 규정에 따라 항목별로 체크하고 계산하면 된다.

연말정산은 과세대상 총급여액 산정→근로소득공제→각종소득공제→과세표준결정→산출세액결정→세액공제→결정세액계산→환급세액 결정 등의 순서로 이뤄진다.

가상의 홍길동씨 사례를 들어보자.

 

◇ 홍씨의 급여 및 지출 현황

홍씨는 올해 5∼12월에 현재의 직장에서 월 250만원씩 1천만원의 월급을 받았다.

이전 직장에서는 1∼4월에 모두 800만원을 받았다.

상여금으로는 현 직장에서 1천125만원을 수령했다.

또 연월차수당으로 12월에 60만원을 일괄 지급받았다.

식비로 현 직장에서 매월 15만원을 받았다.

가족으로는 부인과 고등학생 자녀 1명, 아버지와(71세)와 어머니(66세)가 있다.

국민건강보험료로 연 60만원을 냈고 생명보험료 연 60만원, 자동차보험료 연 50만원을 지출했다.

병원치료비로는 배우자에게 350만원, 자녀의 성형수술비로 150만원이 들어갔다.

어머니 의료비로는 입원치료비 200만원, 약품구입비 40만원, 보약 40만원 등이 지출됐다.

홍씨 본인은 시력교정용 안경을 사는데 30만원을 썼다.

교육비로는 고등학생 자녀의 등록금으로 연 100만원, 사설학원 수강료로 연 60만원을 지출했다.

수재의연금 50만원을 냈으며 국민연금보험료 납부액은 연 150만원이었다.

아울러 장기주택마련저축 불입액 연 100만원,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연 100만원, 연금저축 불입액 연 40만원, 퇴직연금 불입액 연 30만원 등의 지출이 있었다.

신용카드 등의 사용액으로는 현금영수증 수령금액 200만원, 가전제품 구입 270만원, 잡화 구입비 800만원, 현금서비스 50만원이었다. 자녀의 사설학원 수강료중 40만원은 지로로 납부했다.

 

◇ 총급여에서 근로소득을 공제한다.

세금은 소득에서 비용을 제외한 순소득에 대해 과세하는 것이 원칙이다.

이를 위해서는 과세대상 총급여를 먼저 계산해야 한다.

과세대상 총급여는 근로자가 받은 월급.상여금에서 식비를 비롯한 비과세 소득을 빼면 된다.

홍씨의 경우 급여액 2천만원, 연월차수당 60만원에다 식비 40만원, 현 근무처 상여금 1천125만원, 종전 급여총액 80만원 등을 합하면 4천25만원이 된다.

식비의 경우 월 10만원까지는 비과세여서 8개월치 80만원은 과세대상 총급여에 포함될 수 없다.

다음에는 필요경비적 성격인 근로소득공제를 해야 한다.

근로자들이 돈을 버는 데는 일일이 계산하기 어려운 비용이 들어간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근로자들의 최저생계를 보장한다는 취지도 갖고 있다.

 

공제액은

▲500만원이하는 전액

▲500만원초과∼1천500만원이하 50%

▲1천500만원초과∼3천만원이하 15%

▲3천만원초과∼4천500만원이하 10%

▲4천500만원초과 5%의 공제율을 적용해 계산한다.

단순 세율 적용방식이 아니라 구간마다 다른 세율을 적용해 합하는 방식이다.

 

이 방식대로 계산하면 급여총액 4천25만원에 대한 근로소득공제액은 1천327만5천원이다.

▲1구간 500만원

▲2구간 1천만원에 대한 50%인 500원

▲3구간 1천500만원의 15%인 225만원

▲4구간 3천만원 초과분 1천25만원의 10%인 102만5천원을 합하면 이렇게 나온다.

 

◇ 인적공제.특별공제.기타소득공제

그 다음에는 인적공제를 해야 한다.

홍씨의 경우 기본 공제액은 본인.부인.자녀.아버지.어머니 등 모두 5명에 대해 각각 100만원씩 모두 500만원이다.

홍씨는 경로우대자에 대해 추가공제를 받을 수 있다.

어머니가 65세이상에 해당되므로 100만원, 아버지가 70세이상이므로 150만원 등 모두 250만원이 추가공제에 해당된다.

연금보험료로는 국민연금납부 보험료 납부 150만원 전액이 공제된다.

그다음에 보험료.의료비.교육비.주택자금.기부금 등 실생활에 들어가는 각종 경비를 공제해야 한다. 이를 특별공제라고 한다.

보험료 공제는 국민건강보험료 60만원 전액, 보장성보험료 100만원 등 160만원이다.

홍씨는 일반보장성 보험료로 110만원을 지출했지만 보장성보험의 공제한도가 100만원이기 때문에 100만원만 빼준 것이다.

의료비공제의 경우 총 급여액의 3%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500만원 한도로 공제를 해주는 것이 원칙이지만 의료비가 상대적으로 많을 수밖에 없는 경로우대자에 대해서는 한도가 없다.

본인 자신의 의료비에 대해서도 한도를 적용하지 않는다.

홍씨의 경우 배우자.자녀 의료비 공제액은 대상 의료비 350만원(성형수술비는 제외) 가운데 총급여의 4천25만원의 3%인 120만7천500원을 초과하는 금액 229만2천500원과 경로우대자.본인 의료비 270만원(보약값 제외)를 합하면 공제액은 499만2천500원이다.

교육비로 고등학생 자녀 등록금 100만원을 공제한다.

유치원아동, 보육시설영유아, 초.중.고등학생의 1인당 공제한도는 200만원이하이므로 홍시는 자녀 등록금 100만원 전액을 공제받는 것이다.

사설학원비 40만원은 공제 대상이 아니다.

주택자금 공제는 140만원이다.

장기주택마련저축 불입액 100만원의 40%인 40만원과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100만원을 더하면 된다.

수재의연금 전액 50만원도 기부금으로 공제한다.

특별공제에 이어 기타 소득공제도 빼놓아서는 안된다.

먼저 연금저축 불입액 40만원과 퇴직연금 소득공제 30만원을 공제액에 넣어야 한다.

 

다음에는 신용카드 공제를 해야 한다.

세법상 신용카드 사용액이 총급여액의 15%를 초과하면 초과금액의 15%를 공제한다.

홍씨의 경우 신용카드 사용액중 공제대상이 아닌 현금서비스 사용액 50만원을 빼면 공제대상액은 1천310만원이다.

이중 총급여액 4천25만원의 15%인 603만7천500원을 초과하는 금액은 706만2천원이다.

이 액수의 15%인 105만9천375원이 신용카드 공제액이다.

 

◇ 과세표준.산출세액.세액공제 계산

공제액을 계산한 것은 과세표준을 정하기 위한 것이다.

과세표준은 세율을 적용하는 소득으로, 과세대상 총급여에서 공제액을 빼면 된다.

총급여는 4천25만원, 공제총액은 3천352만6천875원이므로 과세표준은 672만3천125원이다.

과세표준에 소득세율을 적용하면 산출세액이 나온다.

소득세율은 구간별로 세율을 달리하는 누진적 구조다.

 

세율은

▲1천만원이하 8%

▲1천만원초과∼4천만원이하 17%

▲4천만원초과∼8천만원이하 26%

▲8천만원초과 35%다.

근로소득공제율 적용하듯이 단계별로 계산하면 된다.

 

홍씨의 경우 과표가 672만원3천125원으로 1천만원 이하인 만큼 1단계의 8%를 적용하면 산출세액은 53만7천850원으로 나온다.

그 다음에는 근로소득 세액공제를 해야 한다.

세액공제는

50만원이하분 55%,

50만원 초과분 30%다.

 

홍씨의 경우 산출세액 50만원에 대한 55%인 27만5천원, 50만원 초과분인 3만7천850원에 대한 30%인 1만1천355원을 더하면 세액공제액은 28만6천355원으로 계산된다.

 

산출세액에서 세액공제액을 빼면 결정세액은 25만1천495원이다.

 

그런데 홍씨는 매월 월급을 받으면서 소득세 60만원을 원천징수 방식으로 이미 냈다.

부담해야 할 세금보다 훨씬 많이 뗀 것이다.

따라서 홍씨는 이미 납부한 60만원에서 결정세액 25만1천495원을 제외하고 남는 34만8천505억원을 되돌려 받게 된다.

 

윤근영 기자 keunyoung@yna.co.kr (서울=연합뉴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2)

확장하기


[스크랩] 세대를 건너 뛰어 증여하면 세금을 30% 더 내야 한다 |세무금융관련

2006-12-05 09:17

http://blog.drapt.com/jhj3014/3373161165277828362 주소복사

출처 : 김훤님의 富로그

원문 : http://blog.drapt.com/kim81800

할아버지가 손자에게 재산을 증여하면 일반적인 경우 즉, 할아버지에서 아버지로 재산이 이전되었다가 다시 아버지에서 손자로 이전되는 경우에 비하여 한 단계가 생략되었으므로 세금 부담이 훨씬 줄어든다.
 
이와 같이 한 세대를 건너 뛰어 재산을 이전함으로써 상속세 또는 증여세를 회피하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하여 세법에서는 증여자의 자녀가 아닌 직계비속에게 재산을 증여하는 경우에는 증여세액에 세액의 30%에 상당하는 금액을 더해서 내야 한다.
 
다시 말해 일반적으로 계산한 증여세액이 1,000만원이라고 할 경우 세대를 건너 뛰어 증여하면 1,300만원의 증여세를 내야 한다.
 
다만, 증여자의 최근친인 직계비속이 사망하여 그 사망자의 최근친인 직계비속이 증여를 받는 경우에는 증여세를 할증하여 과세하지 않는다.
 
즉, 아버지가 사망한 상태에서 할아버지가 손자에게 증여하는 경우에는 할증과세를 하지 않는다.
 
이 경우 직계존·비속간인지 여부를 판정할 때는 부계와 모계를 모두 포함한다. 따라서 할아버지 할머니가 손자녀에게 증여하는 경우뿐만 아니라 외할아버지 외할머니가 외손자녀에게 증여하는 경우에도 할증과세가 된다.
 
이 때는 물론 증여재산공제도 성년인 경우에는 3,000만원, 미성년자인 경우에는 1,500만원까지 공제된다.
 
참고로 장인과 사위, 시아버지와 며느리 사이는 직계존비속관계가 아니다. 따라서 증여재산공제액도 500만원에 불과하다.
 
그러므로 세대를 건너 뛰어 증여를 하고자 할 때에는 30% 할증과세를 한다는 것을 고려하여 증여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34567891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