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1(2)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수원시 'R&D 사이언스파크' 조성 사업..입안절차 다시 밟아야 |게시판1

2021-03-11 06:2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15411604291 주소복사

수원시 'R&D 사이언스파크' 조성 사업..입안절차 다시 밟아야

기자명 김인종 · 이가현 기자 승인 2021.03.09 17:44

수원시 'R&D 사이언스파크' 조감도 [사진=수원시청]

수원시가 야심차게 추진한 첨단산업단지 'R&D 사이언스파크' 조성이 조금 더 지연된다. 이는 국토교통부가 지난 4일 수원 사이언스파크 사업의 입안 절차부터 다시 진행하라고 의견을 냈기 때문이다.

수원 'R&D 사이언스파크'는 2014년부터 진행된 수원시의 첨단산업 연구단지 조성 사업으로, 성균관대와 권선구 입북동 일대 35만 7천 487㎡ 부지에 에너지 기술(ET), 생명공학(BT), 나노기술(NT) 등을 대규모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예산은 총 2천 300억원이 투입된다.

사업 진행에 발목을 잡은 것은 사업부지 35만㎡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이라는 것이다. 때문에 그린벨트 해제를 위해 국토부의 승인절차를 밟아야 하며, 지난 4일 국토부는 사업이 2014년에 추진된 오래된 사업인 만큼, 현시점에 맞게 입안절차를 다시 거쳐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이에 수원시는 입안절차에 해당하는 기초조사(환경성검토, 토지적성평가, 재해취약성), 주민의견청취, 시의회 의견청취 단계를 다시 밟아야 한다.

본 사업은 2013년 경기도로부터 개발제한지역 해제물량 34㎡를 배정받고, 2014년 1월 입북동 일대 시가지화 예정용지 35만 1천㎡가 반영된 ‘2030 수원도시기본계획’을 승인받으며 사업을 위한 토지를 확보했지만, 아직 국토부의 승인은 받지 못한 상태다.

국토부 관계자는 “7년이 지난 사업인 만큼, 주민 의견청취와 새롭게 구성된 의회의 의견을 점검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해 해제 승인을 미뤘다. 먼저 이 단계가 마무리된 후에 해제 여부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원시 관계자는 “현시점에 맞는 기초조사와 주민과 의회의 의견수렴을 위한 승인신청 절차를 다시 준비하고 있다. 본 절차가 마무리된 후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그린벨트 해제가 가능할 것이다. 적극적 협의로 가장 합리적인 방법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수원시는 이번 사이언스 파크 조성으로 1만 6천 400개의 일자리와 연간 1조6천330억 원의 경제효과를 창출과 동시에 광교 테크노밸리에 구축된 NT, 아주대 의대 중심의 BT, 삼성전자의 IT산업으로 국내를 대표하는 첨단산업 연구단지의 중심지가 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김인종 · 이가현 기자 new1suwon@gmail.com

저작권자 © 새수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GB 묶인 수원 R&D 사이언스파크, 상반기 첫삽 유력 |게시판1

2017-02-08 04:2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86495534529 주소복사

GB 묶인 수원 R&D 사이언스파크, 상반기 첫삽 유력

GB 해제요청안 다음달 결정

천의현·박현민 2017년 02월 08일 수요일
 
▲ 사진=연합
수원 R&D 사이언스 파크 사업이 이르면 오는 상반기 내 첫 삽을 뜰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7일 국토교통부와 수원시 등에 따르면 시가 지난해 6월 사이언스 파크 개발 사업을 위해 국토부에 신청한 사업부지 내 그린벨트 해제 요청안이 다음달 안으로 결정된다.

수원 R&D 사이언스 파크 사업은 수원시 권선구 입북동 484번지 일원 35만7천487㎡ 부지에 대규모 R&D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사업부지의 95%에 달하는 34만7천420㎡가 그린벨트 구역으로 묶여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이달 안으로 수요 조사와 사업 타당성 등 국토부가 그린벨트 해제에 필요로 하는 부분에 대해 실무 협의를 모두 마무리 한다.

이에 따라 2014년부터 진행된 해당 사업이 3년여 만에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시는 다음달 안으로 그린벨트 해제가 이뤄질 경우, 실시계획 수립과 함께 도시개발 지구 지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시는 해당 작업에만 1~2개월 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에는 시가 사업부지에 대한 토지보상을 진행하고, 보상 완료 후에는 착공에 나선다는 의지다.

수원시 관계자는 “다음달 안으로 사이언스 파크 개발을 위한 그린벨트 해제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는데, 늦어도 4월 안으로는 모두 해결될 것”이라며 “그린벨트 해제가 이뤄지는대로 본격적인 사업 착공이 가능해지는데 이를 통해 수원시의 새로운 경제발전의 거점 마련과 산업구조 개편 및 신성장동력 구축이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사업은 2014년부터 진행됐지만 농업진흥지역, 그린벨트로 묶인 사업부지 여건과 사업부지 인근에 염태영 수원시장이 소유한 부지 문제를 놓고 시비가 걸려 계속해 답보상태를 거듭해왔다.

하지만 염 시장 소유부지와 해당 사업간 무관하다는 법적 판단이 나왔고, 지난해 6월 농업진흥지역마저 해제되면서 시가 그린벨트 해제 신청에 나설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천의현·박현민기자/mypdya@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