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역전시장관련(61)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수원역 주변, 외국인 쉼터 부족 |▣수원역전시장관련

2020-06-22 05:1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92770549234 주소복사

수원역 주변, 외국인 쉼터 부족

2020. 6. 22. 05:22 | Posted by 밝은나라 밝은나라

수원역 주변, 외국인 쉼터 부족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1)=[인터뷰]장석산 수원역전시장(주) 상인회장/ (2)=[단독]“人情’(인정) |▣수원역전시장관련

2020-05-11 14:4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9175925774 주소복사

(1)=[인터뷰]장석산 수원역전시장(주) 상인회장/ (2)=[단독]“人情’(인정)과 ‘愛情’(애정)이 풀풀 살아 숨쉬는 역전시장!”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수원역전시장 관리비 50% 인상… “코로나19로 어려워” vs “인상없이 운영 불 |▣수원역전시장관련

2020-03-31 05:2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5599913517 주소복사

수원역전시장 관리비 50% 인상… “코로나19로 어려워” vs “인상없이 운영 불가능”/ 사진(별도 추가)

김태희 기자 kth1673@kyeonggi.com

노출승인 2020.03.30 17:45:00

수원역전시장이 올해 실평수당 관리비를 50% 인상하면서 상인들이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상인들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 이 같은 관리비 인상은 과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만 시장 측은 주차비 감소 등으로 관리비 인상 없이는 건물 운영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어 양측 간 갈등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30일 역전시장 관리사무실과 역전시장 상인회에 따르면 역전시장 관리사무실은 인건비 인상과 주차장 이용 제한(안전상 이유)에 따른 주차비 감소 등을 이유로 올해 1월부터 실평수당 관리비를 기존 3.3㎡당 6천 원에서 9천 원으로 인상, 1월 말께 상인들에게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

총 2만 2천여㎡ 규모의 역전시장(지하 1층, 지상 3층)에는 225개 점포가 있으며, 점포당 면적은 23.1㎡~925.6㎡에 이른다. 이번 인상안이 적용되면 시장 내 상인들은 매달 수만 원에서 최대 100만 원 가까이 관리비를 더 지급해야 하는 셈이다.

이처럼 관리비 인상으로 더 큰 비용을 지출해야 하는 상황이 닥치자 상인들은 상인회를 중심으로 반발하고 있다. 특히 일부 상인들은 코로나19로 점포 대부분이 매출 감소 등 직격탄을 맞은 상황에서 관리비 인상을 고집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역전시장 다문화푸드랜드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A씨는 “일주일 매출이 10만 원도 채 나오지 않는다”며 “이런 상황에서 관리비를 인상하는 것은 상인들의 고통을 고려하지 않는 처사”라고 토로했다.

장석산 역전시장 상인회장은 “관리사무실이 인건비 상승을 이유로 들었지만, 구체적인 인건비 내역을 공개하지 않아 신뢰할 수 없다”며 “정밀안전진단결과에 따른 주차장 이용 제한 조치(1천600cc 이상 차량 옥상 주차 금지)도 상인회와 상의 없이 이뤄져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상인회는 관리비 인상 철회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규탄 집회 등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역전시장 관리사무실은 상인들의 어려움에 대해 공감한다면서도 관리비 인상이 없으면 시설 유지가 불가능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역전시장 관리사무실 B 대표는 “상인들의 고통을 충분히 이해하기 때문에 관리사무실에서도 관리비를 인상하고 싶지 않았지만, 경영 상황이 열악해 어쩔 수 없었다”며 “건물 노후화에 따라 수리비가 크게 증가하는 반면 주차수입은 대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관리사무실의 인상 근거를 신뢰할 수 없다는 주장에 대해선 “인건비 내역은 개인정보가 포함돼 공개할 수 없었던 것”이라며 “주차장 이용 제한은 건물이 정밀안전진단에서 D등급을 받아 안전사고가 예상돼 내린 불가피한 조치”라고 밝혔다.

김태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

***

사진(별도 추가)



출처: https://ews21.tistory.com/31600 [수원중고차 양정삼, 양성원(매교타워:빌라.오피스텔), 양종천(경기도.수원.장안.권선.팔달.영통]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역전시장상인회에서는 재건축(재개발)에 관하여 설명회를 개최하고자 합니다. |▣수원역전시장관련

2019-11-14 06:2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73680560590 주소복사

설명회를 참석하신 분 위주로 상생자금우선지원 및 재건축에 따른 보상권의 대책을 강구할 예정입니다.

- ㈜역전시장상인회에서는 재건축(재개발)에 관하여 설명회를 개최하고자 합니다.
- 재건축(재개발) 현안 등 문제점 지적과 상호토론을 자유롭게 누구나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관심있는 주체나 역전시장주식회사 임원 및 주주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날짜: 2019년 11월 14일(목)
*시간: 오전 11시(시간엄수)
*장소: 3층 낙원콜라텍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수원역 도시재생사업 시의회 제동 |▣수원역전시장관련

2019-10-20 06:5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71522309406 주소복사

수원역 도시재생사업 시의회 제동

  • 김현우
  • 승인 2019.10.17


기획경제위 "지역 최대상권 입지 위치 부적절" 만장일치 부결
특정부지 특혜 시비 우려도 … 시, 대체후보지 물색 이후 재논의

수원역 인근에서 추진될 예정이었던 수원시의 도시재생사업에 대해 수원시의회가 특혜 문제 등을 거론하며 제동 걸고 나섰다.

16일 수원시의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획경제위원회는 매산로 도시재생 관련 사업 등을 담은 '2019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부결시켰다.

만장일치로 이뤄진 부결 사유는 사업 위치가 부적절하다는 것이었다.  

약 54억원(국·도·시비)이 투입되는 해당 사업은 매산로 1가 47-3 일대 629㎡ 규모에 공동체 시설을 짓는 내용이다.  

일반 주민부터 상인, 청년, 외국인 등 모든 계층을 아우르는 새로운 개념의 공간이다.

공동이용공간, 공공상생상가, 현장지원센터사무실 등이 있다. 지상 3층, 연면적 약 520㎡다. 

하지만 계획을 심의한 기획경제위 의원들은 사업예정지가 이미 각종 개발이 이뤄졌고, 대형 상권인 점을 감안하면 적합하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다.

일반적으로 도시재생사업은 인구가 부족하거나, 개발에서 소외돼 환경적으로 낙후된 장소가 꼽힌다는 의견이다.  

특히 최근 아파트 건설 등으로 부동산 시세가 오른 점도 문제 삼았다.

2017년 수원시는 국토교통부로부터 매산동을 모델로 한 도시재생 시범사업 지자체로 선정된 바 있다.  

이에 국비 36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당초 3개 구역으로 나눠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었으나, 사업비 부족 등으로 최근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통해 1개소로 줄이는 방안을 채택했다. 

그러나 시의회가 기존 위치는 절대 동의할 수 없다는 의견을 보이면서, 사업계획을 또 한 차례 변경해야 할 상황에 놓였다.  

국비를 보조받는 사업 성격상 지연은 큰 악영향을 미친다.

이에 시는 다른 후보지를 물색한 뒤, 재차 시의회와 논의할 계획이다.

김영택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부위원장은 "낙후된 곳을 살리자는 게 취지인 도시재생사업을 역세권이고, 지역 최대 상권이고, 인근에 각종 개발까지 있는 곳을 선정한 것은 부적절하다. 특정 구역에 대한 특혜 문제를 부를 수도 있다"며 "사업 자체는 상당히 좋기 때문에 시의회 입장에서도 시와 함께 조속히 대체지 선정 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


매산로 1가 47-3 일대 629㎡ 규모에 공동체 시설을 짓는 내용이다.  

해당 토지 네이버 지도 참조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수원역 일대 ‘테마거리’ 만든다- (▲ 매산로테마거리상점가▲ 매산시장▲ 역전지하도 |▣수원역전시장관련

2019-09-28 06:0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69618271805 주소복사

수원역 일대 테마거리만든다- (매산로테마거리상점가매산시장역전지하도상가시장)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역전시장상인회 운영위원회 9월 회의 내용입니다.(9월 17일) |▣수원역전시장관련

2019-09-24 05:0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69268872746 주소복사

역전시장상인회 운영위원회 9월 회의 내용입니다.(9월 17일)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수원 역세권 '점포 컨설팅' 사업 컨설턴트 모집 중오는 1 |▣수원역전시장관련

2019-06-11 04:3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60195466879 주소복사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수원 역세권 '점포 컨설팅' 사업 컨설턴트 모집 중오는 11일(화), 신청 마감

강병수 기자 | 승인 2019.06.09 21:28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이사장 안상욱)은 수원 역세권 상권 활성화를 위한 '점포 컨설팅' 사업 관련 전문 컨설턴트를 모집 중이며, 오는 11일 신청 마감을 앞두고 있다.
 

수원 역세권 '점포 컨설팅' 사업 모집 포스터

'점포 컨설팅' 사업은 수원 역세권에 있는 전통시장 및 상점가의 점포 경쟁력과 매출액 증대를 목적으로 하는 프로그램으로, 현장 지도를 통해 특화상품 공동기획(PB), 상품개발 및 점포지도, VMD, 소포장, 스타 점포 육성 등 최신 경영기법과 마케팅 지원을 돕는다.

모집 분야는 △상권 및 입지분석 △사업 타당성 분석 △경영진단 △마케팅전략 △고객서비스 △인력관리 △제품 및 포장 디자인 △매장 환경분석 △원재료 구매 및 원가절감 △업종전환 △상품 및 메뉴 개발 △특허·법률 △세무·회계로 총 13개 분야다.

안상욱 이사장은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하고, 뛰어난 역량을 가진 컨설턴트들이 전통시장 변화에 앞장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공고는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www.sscf2016.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신청은 6월 4일부터 11일까지 이메일(msp1313@sscf2016.or.kr)과 상권활성화센터(수원시 팔달구 향교로3번길 10 2층)로 방문 접수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상권활성화센터(031-231-3341)로 문의하면 된다.

강병수 기자  dken93@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점점 커지는 차이나타운… 그 뒤엔 조선족 '여성 파워' - (...경기도 수원시 |▣수원역전시장관련

2019-05-06 05:1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57087070355 주소복사

점점 커지는 차이나타운… 그 뒤엔 조선족 '여성 파워' - (...경기도 수원시 수원역 앞에는 약 900m 구간에 걸쳐 중국 상점 80여개가 들어서 있다...)

조선일보 권선미 기자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5/04/2019050400074.html


입력 2019.05.04 03:00

건국대 앞 양꼬치거리 상인협회 中동포 60여명 중 45명이 여성
90년대 입국 후 자수성가… 수원·성남 등서 부동산 '큰 손'으로
 


중국 동포(조선족) 출신인 신선영(59)씨는 경기 광주시에서 만두 공장, 유통업체, 할인마트를 운영하고 있다. 경기도 수원에는 중국 동포 노인 등을 지원하는 '다문화가족지원연합회' 사무실도 운영 중이다. 경기도 성남에는 이 단체가 운영하는 노인정도 있다. 챙겨야 할 곳이 많다 보니 직원들 동의를 얻어 사무실에 방범카메라를 설치해 스마트폰으로 화면을 보며 상황을 점검한다.
 
지난 1일 서울 광진구 건대 양꼬치거리에서 중국 동포 출신인 김순희(44)씨가 주변 가게를 소개하고 있다. 김씨가 회장을 맡고 있는 건대양꼬치거리상인협회에는 중국 동포 60여 명이 가입해 있다. 이 중 여성이 45명이나 된다. /주완중 기자


중국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에서 태어난 신씨는 2000년 한국에 왔다. "식당 일은 종류별로 다 해봐 못 하는 음식이 없고, 세차도 하고 아파트 공사장에서 문고리도 달고 공장에서 신발장도 만들었다"고 한다. 한국인인 남편을 만나 현재는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10년 전 만두 공장에 취업했고, 공장이 매물로 나오자 모아둔 돈으로 인수했다. 현재 연 매출 10억원쯤 된다고 한다. 신씨는 "부동산 중개 업체 사장들이 점포 매물이 있다고 자주 연락하고 찾아온다"며 "조만간 장례식장을 열 계획을 갖고 있어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영등포구 대림동 일대에서 형성됐던 차이나타운이 최근 몇 년 새 경기 수원, 성남으로 팽창하고 있다. 중국 음식점이 가장 많고 미용실, 유통업체 등도 들어선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 상권을 주도하는 것은 조선족 출신 여성들이다. 이들은 식당 여러 개를 동시에 운영하고 할인마트, 웨딩홀에 투자하기도 한다.

조선족 여성들은 중국에서 시장화 물결이 본격화된 1990년대 후반 한국에 들어왔다. 중국에서 선생님, 공무원을 하던 사람이 대거 한국으로 왔다. 중국 지린(吉林)성 옌볜(延邊) 출신인 김숙자(64)씨는 1997년 서울에 와 고깃집 아르바이트로 일을 시작했다. 중국에 있던 가족들에게 사업 자금을 지원받아 고깃집을 인수했다. 처음에는 친척 명의였다. 2002년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김씨는 현재 서울 구로구, 광진구에 냉면 가게 6곳과 웨딩홀 1곳을 운영하고 있다. 김씨는 "조선족들이 한국 사회에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되는 일을 하고 싶다"고 했다

옌볜에서 초등학교 교사였던 문옥화(59)씨도 1995년 중국에서 공무원을 하던 남편을 따라 한국에 왔다. 처음에는 서울 동대문구에 작은 식당을 열었다. 문씨는 "밤낮으로 일했던 것 같다"고 했다. 문씨는 현재 서울 대림동에서 냉면 식당 2곳과 웨딩홀 2곳을 운영 중이다.

중국 상권 확대 현상에는 이 조선족 여성들의 투자도 한몫하고 있다.

조선족 출신인 김순희(44)씨는 2007년 서울 대림동에 미용실을 열었지만 수익이 잘 나지 않자 3년 뒤 서울 광진구에 훠궈(火鍋) 가게를 열었다. 장사가 잘돼 현재는 가게 3곳을 운영하고 있다. 3년 전부터 건대양꼬치거리상인협회 회장도 맡고 있다. 김씨는 "상인회 회원으로 가입한 조선족 60여명 중 45명이 여성"이라고 했다.

경기도 수원시 수원역 앞에는 약 900m 구간에 걸쳐 중국 상점 80여개가 들어서 있다. 매산시장, 지동시장, 거북시장 등 수원 전통시장에도 조선족 상인들이 진출했다. 수원의 한 부동산 중개업체 관계자는 "요즘은 상가 권리금이 비싼 핵심 상권에도 조선족 여성 사장들이 진출하고 있다"며 "조선족이 빠져나가면 지역 경제가 죽는다는 말까지 나온다"고 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상 가나 오피스텔 시장에서도 조선족 여성 사업가들의 영향력이 적지 않다는 말도 나온다. 서울 영등포구의 한 부동산 중개업자는 "서울 대림동에 사는 조선족 여성이 1억4000만원짜리 문래동 오피스텔 3채를 한 번에 샀다"고 했다.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권강수 이사는 "최근 부동산 영업을 하는 사람들은 일부러 돈 많은 조선족 여성을 먼저 찾아다니기도 한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5/04/2019050400074.html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1)=수원시,역세권 일대 4개 전통시장 활성화사업 추진/(2)=수원시, 수원역 |▣수원역전시장관련

2019-04-26 05:0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56222801951 주소복사

 (1)=수원시, 역세권 일대 4개 전통시장 활성화사업 추진/(2)=수원시, 수원역 역세권 4개 시장 일원 상권 활성화 사업에 총 80억 투입(2018.09.28 )
 
 ******( 中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차례]
 (1)수원시, 역세권 일대 4개 전통시장 활성화사업 추진(2019.04.24 )
 (2)수원시, 수원역 역세권 4개 시장 일원 상권 활성화 사업에 총 80억 투입(2018.09.28 )
 
 ******( 中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1)수원시, 역세권 일대 4개 전통시장 활성화사업 추진
  • 강세근 기자
  • 승인 2019.04.24

 

‘상권활성화센터’ 개소식 (제공=수원시)

[매일일보 강세근 기자]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은 24일 팔달구 향교로 현지에서 ‘상권활성화센터’를 개소했다. 지속가능도시재단 상권활성화센터는 ‘수원 역세권 상권활성화사업’을 추진하게 된다고 밝혔다. 

2018년 중소벤처기업부 상권활성화사업 공모에 선정된 수원 역세권 상권활성화사업은 80억 원(국비·시비 각 40억 원)을 투입해 수원 역세권 일대 4개 전통시장(매산로테마거리상점가·역전시장·매산시장·역전지하도상가시장)에 활기를 불어넣는 것이다. 

4개 전통시장은 수원시를 대표하는 중심상권이지만 시설 노후화, 대형 쇼핑센터 조성, 부도심 개발 추진 등으로 경쟁력이 약화돼 쇠퇴하고 있다. 지속가능도시재단 상권활성화센터는 활동 내용은 재단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안상욱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은 “상권활성화사업으로 4개 시장을 지역 정체성이 담긴 차별화된 특화 전통시장으로 만들겠다”면서 “수원 역세권의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담아내는 새로운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상권활성화센터가 노력해 달라”고 밝혔다.

강세근 기자  focus@paran.com
 
 ***( 小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2)수원시, 수원역 역세권 4개 시장 일원 상권 활성화 사업에 총 80억 투입

중소기업벤처기업부 주관 '2018 상권활성화 사업' 선정

cnbnews 이병곤기자⁄ 2018.09.28




수원시의 ‘수원역 주변 구도심 상권 활성화 사업’이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한 ‘2018 상권활성화사업’에 선정됐다.

수원역 주변 구도심 상권 활성화 사업은 매산로테마거리 상점가, 역전지하도 상가시장, 역전시장, 매산시장 등 수원역 역세권 4개 시장 일원의 상권을 활성화하는 사업으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진행되는 이번 사업에는 국비40억 원, 시비40억원 등 총 80억 원이 투입된다.

중소벤처기업부의 2018 상권활성화사업은 구도심 상권 쇠퇴로 소상공인의 생업 기반이 약화된 지역을 ‘상권 활성화 구역’으로 지정해 환경과 상권을 개선하는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으로 서면평가와 전문가 현장평가를 거쳐 수원역 역세권 4개 시장을 대상지로 최종 선정했다.

수원시는 차별화된 지역 특화 전통시장으로 지속 경쟁력 및 자생력 확보, 스토리텔링과 디자인을 담아낸 세련되고 깨끗한 쇼핑 공간 조성, 지역 내 창출하는 경제적 가치 및 사회적 가치 극대화, 수원의 구도심에서 역세권으로 도시재생 핵심 공간 달성 등 4대 목표를 중심으로 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상권활성화사업이 추진될 이 지역은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중심시가지형)의 시범 사업지로 선정된 바 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 사업과 상권 활성화 사업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수원시는 올해 안에 수원역 주변 4개 시장 일원을 ‘상권 활성화 구역’으로 지정하고,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구체적인 사업 계획을 수립할 계획으로 오는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본 사업을 추진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34567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