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3258)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스크랩] [김인만 칼럼] 중대형이 죄 입니까? |부동산노트

2013-04-20 18:18

http://blog.drapt.com/cjh1119/3472041366449500353 주소복사

출처 : 김인만 부동산 블로그

원문 : http://blog.drapt.com/imgrid/2894141365944645969

중대형이 죄 입니까?

 

새 정부의 첫 부동산 대책인 4.1 부동산대책이 시장의 예상보다 다소 강한 수준으로 나왔다.

생애최초 구입자 취득세 면제와 1주택자 집을 구입할 경우 5년간 양도세 면제 이 두 가지가 가장 눈에 띄고 체감할 수 있는 효과적인 대책이라는 데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

 

그런데 여기서 이 두 가지 대책에 공통으로 걸리는 조건이 있는데 바로 전용면적 85㎡ 이다.

전용면적 85㎡이하 중소형 주택에만 혜택을 주겠다는 것인데 국민주택규모가 적용되는 서민에게 혜택을 주겠다는 취지는 이해를 하지만 전용면적 85㎡가 과연 서민의 기준이 될 수 있을까에 대하여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예전 절대적인 집의 부족 시대 지역별 가격편차가 크지 않던 시절에는 큰 면적의 집을 사는 사람들이 상대적으로 경제적인 여유가 되는 분들이 많았고 그래서 전용면적 85㎡ 기준으로 중소형, 중대형을 구분하였지만 지금은 양의 부족이 아닌 질의 부족, 질로 평가를 받는 시대이다.

굳이 개포주공 예를 들지 않더라도 강남의 중소형 아파트의 경우 보통 6억이상이고 9억을 넘는 집들도 허다하고 6억 이상의 고가 전세 집들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반면 수도권으로만 눈을 돌려도 전용면적 85㎡초과 중대형 아파트 가격이 강남의 85㎡이하 중소형에도 미치지 못하는 경우가 대다수이고, 강북의 85㎡이하 중소형과 비슷하거나 그 이하의 집들도 많다.

심지어 3~4억대 전용면적 85㎡초과 집들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 서울의 전용면적 85㎡이하 중소형 전세가격에도 못 미치는 금액이다.

 

이런 상황에서 전용면적 85㎡이하 강남 아파트는 서민아파트이고 전용면적 85㎡초과 경기도 아파트는 부자아파트라는 것은 말이 안 되는 것이고 전혀 현실과 맞지 않는 기준이다.

다행히 이런 문제점을 인지하고 정부나 국회에서도 이번 4.1대책에 면적기준을 배제하거나 변경하겠다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는데 그나마 다행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여기서 한번 더 생각해야 할 것은 현재 침체된 부동산 시장 상황에서 전용면적 85㎡초과 중대형 주택에 대하여 역차별을 없애는 것을 넘어 오히려 혜택을 줄 필요성도 있다.

현재 취득세만 하더라도 전용면적 85㎡초과 중대형의 경우 전용면적 85㎡이하 중소형 대비 2배의 취득세율이 적용되고 있다.

 

중대형이 투자가치가 낮다면서 중대형 집 구입을 꺼리고 있고, 면적이 크다 보니 분양가격이 높아서 경제적 부담이 큰 전용면적 85㎡초과 중대형에 대하여 불이익을 준다는 것은 잘못된 것이고, 이제는 중소형, 중대형 기준을 없애버리거나 오히려 전용면적 85㎡초과 중대형에게 혜택을 주어야 할 상황이 된 것이다.

아이들이 많거나 부모님 봉양 때문에 중대형이 필요한 실수요자들이 많음에도 예전 부동산 호황기 시절 형성된 기준을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맞지 않다.

 

고가주택의 기준은 주택가격으로 결정할 문제이지 주택면적이 기준이 되어서는 안 된다.

이제는 중대형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 되었기에 주택면적에 대한 기준자체를 없애거나 전용면적 85㎡ 초과 주택에 대하여 오히려 혜택을 주는 방안도 충분히 고려해볼 때가 되었다.

 

감사합니다.


김인만 부동산연구소 http://cafe.naver.com/atou1

1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스크랩] -.성수동 준공업지구, 미래형 복합공간으로 바뀐다 |부동산노트

2013-01-25 20:07

http://blog.drapt.com/cjh1119/3472041359112042619 주소복사

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 : http://cafe.drapt.com/346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낡고 오래된 주택과 공장이 무질서하게 섞여 있는 성동구 성수동2가 일대가 대대적인 정비사업을 통해 새롭게 탄생할 예정이다.

성동구(구청장 고재득)는 성수동 준공업지역의 종합적인 정비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 지역의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시환경정비사업이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의한 정비사업으로 재개발,재건축과 달리 상업지역이나 공업지역을 대상으로 토지의 효율적인 이용과 도시기능 회복이 필요한 지역에서 도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산업기반이 약화 돼 있는 성수동2가 준공업지역 일대 정비를 위해 성동구는 지속적으로 서울시에 개발을 요청해왔다.

그 결과 성수역 남측 20만8000㎡가 지난 2009년 준공업지역 종합발전계획을 통해 우선정비대상구역으로 선정되면서 개발의 물꼬를 틀 수 있었다.

구는 도심과 강남을 잇는 산업 벨트 축에 입지해 있으면서 한강, 중랑천, 서울숲 등 경관자원이 풍부한 이 지역을 신경제 중심지로 육성시키기 위한 종합적인 정비계획을 수립한다.

아울러 임대산업시설 부지를 확보해 세입자 대책에 활용하며 인쇄, 피혁 등 기존 산업을 특화해 기존 주민들의 재정착을 지원하는 방안도 적극 모색한다.

이를 위해 개발 초기 단계부터 주민협의체를 구성하고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계획이다.

다음달 정비계획 수립에 착수해 내년 하반기 정비계획 수립과 구역지정이 완료되면 이후 본격적인 정비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성수동1가에 들어설 예정인 110층 규모의 글로벌 비즈니스센터, 첨단지식산업의 메카로 탈바꿈하고 있는 산업개발진흥지구, 한강변 초고층 명품 주거단지로 개발되고 있는 성수전략정비구역, 입주를 앞두고 있는 뚝섬 상업용지 개발과 함께 도시환경정비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 성수동 준공업지역은 산업과 문화, 업무와 주거가 조화를 이루는 쾌적한 미래형 복합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날 것이다.

1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스크랩] 뚝섬 두산위브 내년 3월 착공한다. |부동산노트

2013-01-25 20:06

http://blog.drapt.com/cjh1119/3472041359111992436 주소복사

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 : http://cafe.drapt.com/346

한양건설은 현재 지분의 95% 매입하고, 남은 지분은 평당 5천만 원 매도청구 소를 제기했으며, 예정 분양가격은 평당 3,640만원~ 3,840만원입니다.

 

현재 사업승개획승인 완료하고 토지매입되면 착공할 수 있는 형태입니다.

1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34567891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