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3852)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상권이 자리잡는 시간은 10년입니다. |부동산노트

2017-11-14 17:41

http://blog.drapt.com/aptmall/22751510648872466 주소복사


안녕하세요! 민권식입니다.

 

 

아파트와 함께 공급되는 신규상가도 자리 잡히려면 손 바뀜이 몇 번 있어야

상권이 자리 잡히는 경우를 학습들 하셨죠. (분당상권 10년 걸렸으며,

경찰청 법원 입주된 문정동 상권 또한 같은 경우라 보셔야 합니다 )

 

최근 뜨는 이태원 경리단길, 성수동 연남동 등등 주택지역이 상가지역으로

변해가는 것 또한 위와 같이 손 바뀜 이후 완성되는 것입니다.

 

입주하는 상인들의 장사가 수지가 맞고, 그에 따른 상가의 가격이 형성돼야

상권이 살아나는 것입니다.

 

※이면 상 임대료 보다, 주거형 임대료 수익성이 큰 경우 많으니, 숙고하세요.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원본기사

감사합니다.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http://cafe.daum.net/aptmall -> 클릭하세요

0

성수지구, 재건축/재개발, 내집마련, 투자/개발, 성수전략정비구역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2011 업무보고-국토부] 주택건설 인·허가 기간, 16개월→10개월로 단축 |부동산노트

2010-12-28 08:38

http://blog.drapt.com/aptmall/991293493123811 주소복사

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 : http://cafe.drapt.com/346

수도권 미분양 아파트도 매입


내년에는 16개월가량 걸리는 주택건설 인 · 허가 기간이 10개월로 줄어드는 등 주택건설 규제가 대폭 완화된다. 올해 민간주택 건설이 위축돼 경제활력 강화에 어려움이 컸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정창수 국토해양부 1차관은 "내년에는 주택 가격 안정과 함께 민간주택 건설 활성화도 적극 추진하겠다"며 "내년 상반기 중 관련 규제가 대거 풀릴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건설사들의 땅값 이자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주택건설 인 · 허가 기간을 단축하기로 했다. 인 · 허가 기간이 줄어들면 분양가 인하 여지도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 김이탁 주택건설공급과장은 "통합 심의 등을 진행하면 6개월가량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택경기 침체 속에 대규모 물량이 공급돼 미분양이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 순차 분양 및 준공도 허용하기로 했다. 예컨대 1000채에 대한 사업승인을 받았더라도 300여채씩 나눠 분양하는 것이다. 국토부는 인 · 허가 기간 단축과 순차 분양 등을 담은 '주택법 개정안'을 마련,내년 6월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미분양 아파트 매입 지역도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으로 확대한다. 국토부는 "대한주택보증의 환매조건부 미분양 아파트 매입을 지방 미분양으로 제한했는데 매입 신청이 없어 수도권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민영주택 분양가 상한제 폐지 법안도 내년 상반기 국회를 통과하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토해양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서 상한제 폐지에 대한 공감대가 이뤄져 내년 통과에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국토부는 보금자리주택지구 내 민간 아파트 용지도 기반시설을 조성하지 않은 원형지로 공급,건설사들의 택지 매입비 부담을 줄여주기로 했다. 또 대한주택보증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보증도 올해 5000억원에서 내년 1조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건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을 위한 동반 성장 지원책도 마련했다. 원도급자의 직접 시공 비중을 현행 '30억원 미만 공사의 30% 이상'에서 더 확대,중소기업들의 공사 수주 기반을 넓힐 계획이다.

장규호 기자 danielc@hankyung.com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국토부]분양가 상한제 폐지로 민간건설 활성화 |부동산노트

2010-12-28 08:11

http://blog.drapt.com/aptmall/991293491501485 주소복사

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 : http://cafe.drapt.com/346

<새해 업무보고-국토해양부>
분양가 상한제 폐지로 민간건설 활성화
부동산 정책… 소형은 LH, 중형은 민간 검토
국토해양부는 2011년 부동산 정책의 핵심을 보금자리주택 21만가구의 차질 없는 공급을 통한 서민 주거 안정에 두고 있다. 또 민간 건설 활성화를 위해 분양가 상한제 폐지(서울 제외)와 대규모 택지 분할 분양 허용, 도시형 생활주택 공급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27일 이 같은 내용 등이 담긴 내년 업무계획을 청와대에 보고했다.

국토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 부문이 21만가구에 이르는 보금자리주택을 도맡아 공급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판단, 민간 건설사의 참여를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민간 자본을 유치하기 위해 세종시처럼 보금자리주택지구를 원형지로 공급하는 방안을 우선 추진하기로 했다. 민간 건설사에 원형지를 공급, 각종 비용 절감형 공사와 건설 공법 등을 적용해 분양가를 낮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기존에는 LH의 공·사채 등으로 조달했던 택지개발 사업비도 각 프로젝트 단위로 재무적 투자자를 유치하는 등 시중 유동자금을 적극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는 민간자본 유치 관련 연구용역이 끝나는 내년 3월 이후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LH 등 공공이 공급하는 주택 면적을 60㎡ 이하의 소형 위주로 하고, 85㎡ 등 중형은 민간 건설사에 맡기는 방안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이에 따라 60㎡ 이하의 분양 물량 비율은 현행 20%에서 50% 이상으로, 10년 임대 또는 분납임대는 60%에서 80% 이상으로 늘어난다.

국토부는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과 함께 도시형 생활주택을 대거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또 건설 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주택건설 인허가 기간도 줄이기로 했다. 도시형 생활주택 공급도 올해 1만5000가구에서 내년 4만가구로 늘린다. 하지만 주택시장 침체가 2011년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정부의 주택공급 정책이 제대로 실천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지적이다. 또 시장이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민간 건설사나 민간자본 유치도 희망사항에 그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이와 함께 2011년의 경우 공급주택 부족으로 전세난이 예상되는데 이에 대한 대책이 미흡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김순환기자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345678910다음 맨끝으로